3,999 읽음
與 윤리위, 이준석 징계 여부 보류…혼란 더 커졌다
더팩트
1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징계 여부 결정을 2주 뒤로 연기하면서 당내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징계 여부 결정을 2주 뒤로 연기하면서 당내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윤리위 결과에 이 대표의 정치적 생명이 걸린 데다 만일의 경우 당내 권력 구도에도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세력 간 다툼이 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 윤리위는 지난 22일 전체회의를 열어 증거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7월 7일 4차 회의를 열어 이 대표의 소명을 들은 뒤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사유로 김 실장에 대한 징계가 확실시되면서 이 대표도 징계를 피하기 어렵지 않겠냐는 해석이 나온다.

정치권에선 여러 추측이 나오지만, 아직 윤리위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불확실하다. 그렇더라도 당의 권력 구도를 바꿀 수 있는 칼을 쥔 모양새다. 향후 권력 구도가 어떻게 급변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차기 당권 경쟁과 맞물려 당내 갈등은 깊어지는 모습이다. 특히 이 대표의 징계와 관련해 당내에서도 여러 의견이 분출되고 있고 시각차도 뚜렷하다.

김용태 최고위원은 23일 KBS라디오에 출연해 "윤리위가 어떤 조사도 없이 징계 절차를 개시하겠다고 선언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비상식적인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이수진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수호'로 상징되는 팬덤 정치와 내로남불, 각종 성범죄에 대한 무분별한 용인이 민주당의 패착이라는 전문가들의 진단을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2일 전체회의를 열어 증거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해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이선화 기자
이 대표도 윤리위를 향해 노골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그는 KBS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윤리위가 징계 결정을 유보한 것에 대해 "이게 무슨 기우제식 징계인가"라면서 "윤리위가 2주 사이에 본인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어떤 정치적인 의도가 있다는 뉘앙스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줄곧 항변할 가능성이 크다.

당 주도권이 걸린 사안인 만큼 '친윤계'의 압박 가능성도 확대되고 있다는 시각이 있다. 한 정치권 인사는 <더팩트>와 통화에서 "소위 '윤핵관' 그룹에선 윤리위의 징계에 따라 이 대표가 정리되는, 손에 피를 안 묻히는 결과를 바라지 않겠나"라며 "일부 친윤계 인사가 공세 수위를 끌어올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다.

일각에선 조기 사퇴론이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이 대표는 줄곧 결백하다는 입장을 견지해온 데다 윤리위 자체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로 보고 있어 초강수를 던질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이 경우 세력 간 당권 경쟁으로 이어질 공산이 크다. 이 대표와 갈등을 빚는 친윤계와 안철수 의원이 투쟁에 뛰어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대표는 리더십에 적잖은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최측근인 김 실장이 징계를 받는다면 이 대표도 적잖은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만에 하나 이 대표도 가장 낮은 수위의 '경고'를 받더라도, 사상 초유의 당대표 징계에 본인의 정치적 입지와 리더십은 크게 위축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대표가 2013년 김성진 전 아이카이스트 대표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실장의 증거인멸 교사 의혹을 추가로 제기하기도 했다. 김 실장은 올해 초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제보자에게 '7억 원 투자 각서'를 써주며 의혹 제기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