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04 읽음
'외계+인 1부' 최동훈 감독, "코리안 마법 더한 SF모험극"
더팩트
0
김의성, 조우진, 염정아, 최동훈 감독, 소지섭, 김태리, 김우빈 류준열(왼족부터)이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윤웅 기자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최동훈 감독의 상상력이 빚어낸 영화 '외계+인 1부'가 베일을 벗었다. 김태리 류준열 김우빈 등 스타들이 출동한 캐스팅과 유쾌하고 신선한 플룻이 매력을 더한다.

23일 서울 영등포구 콘레드 서울 호텔에서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김태리 류준열 김우빈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최동훈 감독은 독특한 소재에 대해 "제가 어릴 때부터 외계인이라는 존재를 생각하면 마음이 설렜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제가 좋아하는 코리안 마법을 더한 SF판타지 모험극인데, 이 등장인물들이 만나 운명적인 관계로 얽히는 이야기다. 캐릭터들의 고군분투 모험극이라고 보면 된다"고 덧붙였다.

극 중 각 종 무술 신을 펼쳐야 해서 준비를 많이 했다는 김태리는 "주변 사람들에게 많이 물어보면서 준비했다. 액션 스쿨도 다니고 사격 연습, '미스터 션샤인'에 이은 총기 연습 등을 했다"고 말했다.
배우 김태리 김우빈(왼쪽부터)이 23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제작보고회에서 크게 웃고 있다. /윤웅 기자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김우빈도 연기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김우빈은 "내 마음을 흥분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갖고 연기했다. 세상 어딘가에는 가드 같은 캐릭터가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캐릭터를 만들어 갔다"고 전했다.

'리틀 포레스트'에 이어 김태리와 다시 호흡을 맞춘 류준열은 "(김태리와)두 번째 호흡인 만큼 좋았다. 많이 의지하고 시작하면서부터 너무 좋아서 '다음 거는 뭐할래?'라고 묻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리는 "오빠가 나한테 의지했다고 그러는데 내가 더 많이 의지했다. 영화의 첫 촬영이 우리의 첫 신이었는데 너무 떨리고 무섭고 긴장됐다. 그런데 현장에 류준열이 있었고 너무 편했다"고 화답했다.

한편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최동훈 감독이 '암살'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내달 20일 개봉 예정이다.

2kuns@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