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205 읽음
美 수중발레 선수, 경기 후 돌연 기절...익사 위기서 극적 구조
스포츠서울
5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미국 여자 수중발레 선수 아니타 알바레즈(26)가 경기 후 기절해 익사 사고를 당할 뻔한 아찔한 위기에서 구조돼 충격을 안겼다.

미국 CNN 등 여러 매체는 23일(현지시간) “미국의 수중발레 선수 아니타 알바레즈가 2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2022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여자 개인 프리 이벤트 공연을 끝낸 뒤 기절해 물에 빠졌지만, 코치의 영웅적 활약으로 생명을 건졌다”라고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서 알바레즈는 경기 후 의식을 잃은 채로 물 속으로 그대로 가라앉았고, 자칫 끔찍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 연출됐다. 다행히 현장에서 이상한 낌새를 챈 코치 안드레아 푸엔테스가 즉시 알바레즈를 구하기 위해 뛰어들어 구조했고, 알바레즈는 물밖으로 끌어올려졌다.

알바레즈는 물 속은 물론 물 밖에서도 의식을 잃은 채 축 늘어진 모습이고, 갑작스런 상황에 관중들이 입을 막은 채 비명을 지르는 모습이 담겨있다.
신속한 조치로 선수의 생명을 구한 코치 푸엔테스는 BBC와 인터뷰에서 “나는 할 수 있는 한 빨리 수영해 들어가 그녀가 숨을 쉬게 하려고 애썼다. 알바레즈의 턱이 꽉 닫혀있어 턱 마사지를 하려고 했더니 다행히 기침을 하고 물을 토해냈다”라고 말했다.

알바레즈의 소속팀은 23일 공식 성명을 통해 “아니타는 의료진의 진료를 받고 계속 관찰 중이다. 상태가 많이 좋아졌으며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으로도 불렸던 수중발레는 수중에서 음악에 맞춰 다양한 예술적 안무를 소화하는 종목이다.

gag11@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