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1 읽음
장애 딛고 한계에 도전하는 스포츠맨에게 훈훈한 온정의 손길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김수지기자] 장애를 딛고 한계에 도전하는 스포츠맨에게 훈훈한 온정의 손길이 전해져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다리 절단 장애를 안고도 철인3종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이주영이 값진 선물을 받았다. 순수 국내 기술로 의족의 상용화를 이룬 의지 전문기업 ‘보일랩스’가 ‘2022 롯데 Oe 레이스’를 앞두고 있는 그에게 의족을 지원한다고 밝힌 것이다.

이번 대회는 롯데월드타워를 운영하는 롯데물산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기획한 도심 속 이색 스포츠 이벤트다. Oe 레이스는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스포츠 이벤트 플랫폼 Oe(One Earth)가 주최하는 아쿠아슬론 대회로 철인 3종으로 알려진 트라이애슬론에서 사이클을 제외한 두 종목으로 진행된다. 오는 7일 석촌호수에서 수영(1.5㎞)과 123층에 달하는 롯데월드타워의 계단 2917개를 오르는 수직 마라톤 ‘스카이런’으로 진행되는데 수영과 계단 오르기로 이뤄진 코스는 세계 최초다.

이주영은 지난 5월 ‘제 18회 대구광역시장배 철인 3종경기’에서 보일랩스에서 제작한 의족을 신고 완주에 성공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2022 롯데 Oe 레이스’를 통해 다시 한 번 인간 한계에 도전하는 그는 “교통사고로 다리를 잃었지만 도전 정신은 잃지 않았다. 123층의 롯데타워를 수직 마라톤으로 정복한다는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흥분이 된다”고 밝힌 뒤 “장애를 가진 모든 사람들이 장애에 굴복하지 않고 도전정신을 갖기를 바란다. 장애인도 자신감을 가지고 적극적인 사회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보일랩스가 제작하는 인공 발은 상하 굴곡과 좌우 15도의 기울기 기능이 탑재돼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행할 수 있다. 김보일 보일랩스 대표는 “계단을 오르는 것은 수직으로 올라가는 경기인 만큼 인공 발의 앞꿈치, 뒤꿈치에 충격이 심할 것을 고려해 강한 강도와 적절한 쿠션감을 적용했다. 발에 무리 없이 완주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제작했다”고 말했다.

sjsj1129@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