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3 읽음
서영교 "대통령실 관저 측근 수주 의혹, 윤핵관 이어 김핵관 득세"
더팩트
2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대통령 관저 공사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김핵관(김건희 핵심 관계자)까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정부가 '경찰장악(행정안전부의 '경찰국' 신설) 시행령'은 4시간 만에 입법 예고를 끝내더니 대통령 관저 공사는 입찰 3시간 만에 측근에게 특혜 수주를 줬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이어 '김핵관'(김건희 핵심 관계자)까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서 의원은 4일 오후 페이스북에 "국가계약법을 준수해야 하는 대통령 관저 공사를 3시간 만에 특혜로 따낸 곳은 김건희 여사의 2016년과 2018년 전시회에 후원을 한 업체라고 전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지난 5월 25일 행정안전부와 12억 2400여만 원에 대통령 관저 인테리어 공사 시공을 수의계약한 A사가 과거 김 여사가 설립한 '코바나컨텐츠'의 전시를 두 차례 후원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2015년 6월 설립된 A사는 기능사 3명과 기사 1명 등 4명의 기술자를 둔 소규모 실내건축공사업체로 알려졌다.

서 의원은 "해당 업체는 사업수행능력평가, 실적심사신청서 등의 절차를 생략하고 3시간 만에 12억이 넘는 공사를 따냈다고 보도됐다. 4명 규모의 소규모 업체여서 시공 능력이 제대로인지도 의문이 제기된다"며 A사의 특혜 의혹을 꼬집었다.

또 서 의원은 "뿐만 아니라 (관저의) 설계와 감리를 맡은 회사도 김 여사와의 개인적 인연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윤핵관'의 자리 다툼과 사적채용 문제로 윤석열 정권의 지지율은 20%대까지 내려앉았는데 이제는 '김핵관'의 사적계약, 특혜수주가 문제되고 있다"며 비판했다.

서 의원은 "윤 대통령은 민심이 보내는 경고를 무시하고 있다. 대통령실과 장관의 인적 쇄신도 하지 않겠다고 한다"라며 "국민의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과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인사로 쇄신하라"라며 정부의 사과와 변화를 촉구했다.

manyzero@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