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98 읽음
'승장' 남기일 제주 감독 "새롭게 출전한 선수 모두 영웅" [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4
[스포츠서울 | 상암=김용일기자] “새롭게 출전한 선수 모두 영웅.”

FC서울 원정에서 4경기 만에 승수쌓기에 성공한 남기일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은 어느 때보다 격정적인 표현을 쓰며 말했다.

남 감독은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서울과 원정 경기에서 2-0 완승한 뒤 “골도 넣고 실점하지 않으면서 최근 경기 중 가장 완벽했다. 어려운 상황에 영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는데 새롭게 뛴 선수들이 영웅인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제주에서 첫 경기를 소화한 골키퍼 김근배의 선방쇼를 칭찬, “K2에서 K1 올라와서 첫 경기 치렀는데 전혀 긴장하지 않았다. 모든 선수에게 믿음을 준 시간이었다”고 만족해했다.

제주는 이날 서울 공세에 밀렸으나 끈끈한 수비로 위기를 넘겼다. 운도 따랐다. 전반 서울 김진야, 기성용의 슛이 모두 골대를 때렸다. 위기를 넘긴 제주는 후반 5분 역습 상황에서 제르소의 왼쪽 크로스를 김주공이 헤딩 선제골로 연결한 데 이어 후반 22분엔 제르소가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 슛으로 쐐기포를 터뜨렸다.

빡빡한 일정 속에서 팀 내 부상자까지 늘어 선두권 경쟁에서 밀려난 제주는 서울전 승리로 반전 디딤돌을 놓게 됐다. 4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린 제주는 승점 37(10승7무8패)을 기록, 한 경기 덜치른 3위 포항 스틸러스(승점 40)를 승점 3으로 추격하며 4위를 마크했다.

타이트한 일정에도 선수들이 굉장히 열심히 해줬다. 오늘 골도 넣고 실점하지 않으면서 최근 경기 중 가장 완벽했다. (경기 전) 어려운 상황에 영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는데 새롭게 뛴 선수들이 영웅인 것 같다. 그들이 팬에게 보답한 것 같다.

역습으로 나아갈 때 빠르게 할 것이냐, 볼을 소유할 것이냐를 두고 선수에게 주문했다. 전반에 여러 실점 상황이 있었으나 충분하게 선수들이 역량을 발휘한 것 같다. 후반에 경기 운영에 집중했는데 그 부분이 잘 됐다.

오늘의 영웅이 아닌가 싶다. 첫 출전이었다. K2에서 K1 올라와서 첫 경기 치렀는데 전혀 긴장하지 않았다. 모든 선수에게 믿음을 준 시간이었다. 성실한 선수여서 앞으로도 우리 팀에 힘이 될 것이다.

심판이 제대로 본 게 아닐까. 비디오 판독실에서도 사인이 오지 않았느냐. 경기를 다시 보진 못했으나 심판이 정확하게 봤으리라고 본다.

본인이 지닌 것을 최대한 한 것 같다.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였고 스스로 경기를 즐기면서 한 것 같다. 팀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최근에 주민규가 지친 모습이 보였다. 쉬지 않고 경기를 소화했다. 또 오랜만에 나온 진성욱도 굉장히 열심히 잘 해줬다. 로테이션을 통해 선수에게 기회를 줄 것을 찾고 있다. 어느 정도 휴식을 주면 주민규는 늘 골로 답하는 선수다.

오늘 결과를 내놓은 선수다. 오랜만에 달콤한 승리를 했는데 제르소가 제 역할을 잘해준 것 같다.

더 많은 (득점)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휴식기에 우리가 가고자 하는 방향으로 가도록 준비하겠다.

kyi0486@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