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01 읽음
'켈리 무너뜨린 12구 승부' 키움 박준태 "칠 수 있는 공 늦지 않으려 했다"[SS인터뷰]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잠실=윤세호기자] 상대 에이스를 무너뜨리는 12구 승부였다. 키움 박준태가 하이라이트를 만들었다. 2회초 끈질긴 승부 후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빅이닝의 커다란 연결고리를 만들었다.

박준태는 5일 잠실 LG전에 9번 타자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안타가 하나가 적시타이자 승부의 흐름을 바꾸는 타구였다. 박준태는 2회초 2사 1루에서 켈리와 12구 승부를 벌인 끝에 2루타를 쳤다. 1루 주자 이지영이 홈을 밟았고 키움 타선은 이후 4연타석 안타가 터지며 7점을 뽑았다. 2회 빅이닝을 앞세워 8-7로 승리해 하루 만에 2위 자리를 되찾았다.

경기 후 박준태는 “내가 선발로 나가는 날에는 항상 팀이 이기길 바라는 마음만 가지고 나간다. 집중해야할 부분에서 집중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켈리에 6타수 3안타로 강했던 것에 대해서는 “상대한지 너무 오래돼 상대 전적이 좋은지는 몰랐다, 단지 주자가 나가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칠 수 있는 공에 늦지 않으려 했다. 운이 좋아서 적시타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켈리를 무너뜨리는 데 있어 푸이그의 2점 홈런도 크게 작용했다. 푸이그는 이정후의 2타점 3루타 후 이정후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2점포를 쏘아 올렸다.

푸이그는 “콘택트가 잘 되면서 정타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 꾸준히 안타를 생산해내고 싶은데 마음만큼은 되지 않고 있다. 그런 점에서 오늘 경기는 개인적으로 만족스럽지 않았다. 계속 노력해서 팀 승리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