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1 읽음
김건희 여사 대학원 동기 근무…대통령실 "억지 비판"
더팩트
4
대통령실은 5일 김건희 여사의 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의 대통령실 근무 논란과 관련해 과도한 억측 억지 비판 등 반박했다. /뉴시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의 대통령실 근무 관련 보도를 반박했다.

5일 대통령 대변인실은 기자단 공지를 통해 해당 보도 내용을 "과도한 억측"이라며 "보도에 등장하는 A 선임행정관은 행사 및 전시 기획 분야에서 20여 년간 일해온 전문가로 대선 본선 때 홍보기획단장을 맡는 등 선거 초기부터 주요 역할을 담당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역량을 인정받아 검증을 거쳐 임용된 인사를 두고 '김 여사의 추천으로 대통령실에 채용됐다'고 한 보도 내용은 허위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또 행사 및 홍보 기획이 주업무인 A 선임행정관이 '김 여사의 홍보 업무에 관여하고 있다'는 보도 내용은 억지 비판"이라며 "여사와 관련한 홍보 또한 A 선임행정관의 업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SBS뉴스는 김건희 여사와 대학원 최고위 과정을 함께 다닌 전직 이벤트 대행회사 대표 A 씨가 김 여사의 추천을 받아 대통령실에 채용됐다고 보도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