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49 읽음
이준석 "삼성가노" vs 이철규 "망월폐견"…與 내홍 점입가경
더팩트
5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비대위 체제 전환과 관련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 의원들을 겨냥해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비판했다. 지난달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당시 이 대표.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친윤석열계의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서로를 향한 막말을 쏟아내며 돌아올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이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 "이준석을 아무리 공격하고 이준석에게 내부총질한다고 지적해도 부질없는 이유는 수많은 자기모순 속에서 이 판을 끌고 나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선출된 당 대표가 당내 상황에 대해서 말하는 것이 내부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한 게, 당 대표가 말하는 것이 정론이고, 그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보통 반기를 드는 행위다. 당대표가 내부총질한다는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세대포위론을 대체할 전략이랍시고 모든 세대에게 미움받는 당을 만들려는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을 겨냥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당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장제원 비서실장. /인수위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또 "지지율 위기의 핵심이 뭔지 국민들은 모두 다 안다. 윤핵관의 핵심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입니까?"라며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三姓家奴) 아닙니까.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겁니다. 그런 사람이 대중 앞에는 나서지 못하면서 영달을 누리고자 하니 모든 무리수가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선 이 대표가 장제원 의원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삼성가노'는 "세 개의 성(姓)을 가진 가노(家奴)"라는 뜻으로 장 의원의 2017년 당시 행태를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 의원은 2017년 대선 당시 바른정당 대변인으로 일하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이후에는 대선에 출마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를 도왔다가, 대선 직전 자유한국당 재입당을 신청하며 홍준표 후보를 지지한 바 있다.
이철규 의원이 이준석 대표를 겨냥해 적은 망월폐견. /이철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친윤계도 이 대표의 비판을 보고만 있지는 않았다. '친윤석열계'로 꼽히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같은 날 오후 페이스북에 '망월폐견(望月吠犬)'이라고 적었다. '망월폐견'은 달 보고 짖는 개를 일컫는 말로, 이 대표를 겨냥했다.

그동안 이 대표의 행동에 긍정적 태도를 보였던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준석 대표는 정치적으로 당 대표 복귀가 어렵게 됐다"며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면서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두기로 했다.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라"고 질타했다.

한편 이 대표는 5일 방송 인터뷰를 통해 "법적대응에 나서겠으며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할 시점에 기자회견하겠다"고 '법적 대응' 카드를 꺼냈다.

또 이 대표는 SNS를 통해 "명예로운 결말 이야기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 없는 결말을 이야기한다"며 "후회 없는 결말이 결과적으로 명예롭기도 하고 당과 국가에 건전한 경종을 울리는 결말이었으면 하는 기대도 한다"며 순순히 물러날 뜻이 없음을 시사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