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27 읽음
홍준표, 법적 대응 시사 이준석 향해 "가처분 소용없어"
더팩트
2
홍준표 대구시장은 6일 당 상임전국위원회이 비대위 전환 추인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한 이준석 대표를 향해 소용없어 보인다. 더 이상 당을 혼란케 하면 그건 분탕질에 불과 합니다. 대장부는 나아갈 때와 멈출 때를 잘 알아야 합니다고 충고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법적 대응을 시사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거듭 자중을 요구했다.

홍 시장은 6일 페이스북에 "절차의 하자도 치유가 되었고, 가처분 신청을 해본들 당헌까지 적법하게 개정된 지금 소용없어 보입니다"라며 이 대표의 법적 대응을 지적했다.

앞선 5일 이 대표는 당 상임전국위원회가 비대위 전환을 추인한데 대해 "가처분 신청은 거의 무조건 한다고 보면 된다"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홍 시장이 이런 이 대표의 행동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시장은 또 이 대표를 향해 "자중하시고 후일을 기약하십시오. 더 이상 당을 혼란케 하면 그건 분탕질에 불과 합니다. 대장부는 나아갈 때와 멈출 때를 잘 알아야 합니다"고 충고했다.

홍 시장이 이 대표를 향해 충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전날(5일)에도 홍 시장은 이 대표에게 비판과 충고를 동시에 했다. 그는 "자중하시고 사법절차에만 전념하시라고 그렇게도 말씀드렸건만 그걸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것은 크나큰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쯤 되면 나 하나의 안위보다는 정권과 나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거늘 지금 하시는 모습은 막장정치로 가자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네요"라며 "여태 이준석 대표 입장에서 중재를 해보려고 여러 갈래로 노력 했으나 최근의 대응하는 모습을 보고는 이젠 그만두기로 했습니다. 좀 더 성숙해서 돌아오십시오. 그때까지 기다리겠습니다"라고 조언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