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07 읽음
尹 "현은경 간호사 희생과 헌신, 잊어선 안 돼"
더팩트
2
윤석열 대통령은 6일 참모들에게 경기도 이천 병원 화재 당시 환자를 구하다 사망한 현은경 간호사에 대해 일생을 의롭게 살며, 나의 간호를 받는 사람들의 안녕을 위해 헌신한다는 나이팅게일 선서를 그대로 실천한 진정한 간호사로 기억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는 현 간호사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6일 경기도 이천 병원 화재 당시 환자를 구하다 사망한 현은경 간호사에 대해 "우리 정부는 현 간호사의 희생과 헌신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현 간호사는 '일생을 의롭게 살며, 나의 간호를 받는 사람들의 안녕을 위해 헌신한다'는 나이팅게일 선서를 그대로 실천한 진정한 간호사로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윤 대통령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소방안전 점검을 더 철저히 이행해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하라"고 당부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대기 비서실장과 안상훈 사회수석비서관은 이날 경기 이천 병원 화재 희생자들이 안치된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김 비서실장은 치료 중 유명을 달리한 희생자들 유족을 만나 "윤석열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철저한 원인 규명과 예방 조치를 지시했다"며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했다.

특히 김 비서실장은 고령의 투석 환자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마지막까지 환자 곁을 지킨 고 현은경 간호사의 빈소를 찾아 "윤 대통령이 현 간호사의 살신성인 정신에 깊은 감동과 함께 안타까움을 표했다. 윤 대통령이 국민을 대표해 감사와 위로를 전해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