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44 읽음
이모탈 못지 않은 '진짜' 핵앤슬래시,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게임메카
0
▲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토치라이트 시리즈 역시 블리자드 디아블로 제작진이 독립해 설립한 루닉 게임즈가 제작한 핵앤슬래시 액션 RPG다. 2009년 발매된 첫 타이틀을 시작으로 3편까지 출시될 정도로 인지도가 있는 시리즈로 손꼽힌다. 그리고 이번에 시리즈 신작이 출시된다. XD가 개발하고 9월 5일 2차 테스트를 진행하는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다.

▲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베타 테스트 트레일러 (영상출처: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공식 유튜브)

자유도 높은 전투와 성장하는 재미

토치라이트 인피니트엔 다양한 클래스가 존재한다. 대검이나 망치를 사용해 근접 전투를 하는 버서커 리한, 활과 총기류를 쓰며 다양한 탄을 활용하는 레인저 카리노, 얼음과 불 마법을 사용하는 빙염술사 젬마, 다양한 로봇 소환수와 함께 싸우는 지휘관 모토, 시공간을 비틀어 자신의 분신과 함께 싸우는 유가까지, 총 5종의 클래스가 등장한다.
▲ 대검, 철퇴등 근접 전투에 특화된 버서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불과 얼음 마법을 사용하는 빙염술사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다양한 기계를 소환해 함께 싸우는 지휘관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기자의 선택은 쌍권총 레인저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최대 5개 까지 장착 가능한 보조 스킬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원하는 능력치를 골라 성장시키는 재능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일정량 포인트를 투자하면 해금되는 핵심 재능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클래스 고유 특성 또한 원하는 방향으로 강화 가능하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보스전은 꽤나 다양한 패턴이 있어 전투하는 재미가 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별도의 유료재화가 필요없는 거래소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다른 유저들의 플레이 스타일을 확인 할 수 있는 전투 정보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고레벨 유저의 빌드를 참고할 수 있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는 테스트 기준 공식 한국어 자막을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번역의 퀄리티에는 약간 아쉽게 느껴진다. 다양한 아이템과 스킬이 있는 만큼 여러 고유 명칭들이 존재하지만 몇몇 명칭들의 번역은 어떤 효과를 주는지 어떤 것을 지칭하는지 정확히 알기 힘들었다. 예시로 스킬의 특징을 설명하는 태그에서 원거리 공격을 ‘떨어져서’로 번역하거나, ‘직접 촬영’, ‘회신하다’ 등 알 수 없는 단어가 종종 등장해 이해가 쉽지 않았다.
▲ 떨어져서 직접 촬영?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회복스킬 멀티 소스의 태그 회신하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인첸트나 강화시 별다른 효과음이 없다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기존에 핵 앤 슬래시 장르를 좋아하거나 모바일에서 새롭게 시작해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토치라이트 인피니트를 추천한다.

는 9월 5일부터 19일까지 2주간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며, PC(스팀)와 모바일에서 참여할 수 있다. 정식 출시 예정일은 10월 중순이며, 공식 한글 자막을 지원한다.
▲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인게임 스크린샷 (사진출처: 게임메카 촬영)
▲ 토치라이트 인피니트 인게임 스크린샷 (사진출처: 스팀 상점 페이지)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