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72 읽음
尹, 바이든과 환담 후 '막말' 논란…대통령실 "'외교 참사' 언급 유감"
더팩트
4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조 바이든 대통령 주최 행사에 참석, 48초간 환담을 마치고 이석을 하면서 막말한 것을 두고 국내에서 '외교 참사'라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대통령실은 "'사적 발언'으로 거기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22일 MBC가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보도 영상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1일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짧은 환담을 마치고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동행한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X 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정황상 '국회'는 미국 의회를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막말 외교, 대형 사고, 외교 참사"라며 윤 대통령의 사과와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당시 현장에 있었던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뉴욕 프레스센터에서 순방에 동행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거짓말 같지만 아무런 신경을 쓰지 않고 (윤 대통령을) 뒤따라가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며 "대통령께서도 무사히 행사를 잘 마치고 빨리, 그다음 회의가 많이 지체됐기 때문에 부리나케 나가시면서 하신 말씀이기 때문에 크게 귀담아듣지를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무대 위에서 공적으로 말씀하신 것도 아니고, 지나가는 말씀으로 얘기한 것을 누가 어떻게 녹음을 했는지 모르지만, 그 진위 여부도 사실은 판명해 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어떤 사적 발언에 대해서 외교적 성과로 연결시키고 이러는 것은 제가 볼 때는 대단히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어떻게 해서든지 대한민국의 국익을 위해서 이렇게 힘든 일정을 여러분을 포함해서 소화하고 있는데, 그런 어떤 일로 외교 참사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상당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 국익의 관점에서 주요 어젠다에 있어서 어떤 진전이 있는지, 진전이 없는 것 같은데 거기에 대해서 보충 설명을 요한다. 이런 식의 어떻게 보면 의견을 모아가는 그런 노력이 필요한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21일(현지시간)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 스퀘어 호텔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 한독 정상회담, 바이든 대통령 주최 리셉션 참석 등 윤석열 대통령 방미 일정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뉴시스
이에 한 기자가 '그 영상은 누가 사적으로 불법으로 녹음·녹취한 것이 아니라 순방 기자단이 풀단을 지정해서 풀러가 촬영한 것이다. 이것이 국내에서 굉장히 논란이 되고 있고, 사적인 발언이라고 해도 해당국의 의회 인사들이 굉장히 불쾌감을 표시할 수 있다. 거기에 대한 대통령실 입장을 묻는다'고 재차 물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그 해당국이 어떤 나라를 얘기하는지 잘 모르겠는데, 거기에서 글로벌 펀드 공여금과 관련해서는 미국 의회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저는 알고 있다"며 "우리가 3년간에 걸쳐 (글로벌 시스템 강화를 위해) 1억 불을 공여하는 것과 미국 의회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답했다.

대통령실의 미흡한 해명에 다른 기자가 '윤 대통령의 부적절한 워딩이 (카메라에) 찍혔다. 일부러 찍은 것이 아니고 그 자리 (윤 대통령 발언이) 사적인 말이라고 하기에는 저희가 보기에는 이해가 되지 않는다.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서 해석을 붙이시기가 곤란하다면 그에 대한 우려나 사과 표명도 할 생각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하지만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공적 발언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그런 의미로 사적 발언이라고 한 것"이라며 "어떤 회담과 관련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신 게 아니기 때문에 거기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취지의 말씀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당초 윤 대통령의 이번 미국 순방 기간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30분가량 약식으로 가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바이든 대통령 주최 행사에서 '48초 환담'을 한 데 이어 리셉션에서 재회하는 것으로 대체됐다. 이를 두고도 윤석열 정부의 외교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