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422 읽음
김정영, 50대 불륜 배우 루머 법적대응 "허위사실 유포 선처 NO"
더팩트
9
배우 김정영이 허위사실을 유포한 유튜버와 악플러들에 대한 강경 대응의 뜻을 전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배우 김정영이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는 22일 "최근 유튜브를 통해 김정영과 관련된 거짓 정보가 유포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관계자는 "해당 유튜버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제목에 사용해 마치 실제 사실인 것처럼 영상을 올려 해당 배우와 가족들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때문에 소속사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관계자는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루머로 피해자에게는 크나큰 고통을 주는 반면, 해당 유튜버는 이러한 악질적인 영상을 통해 개인 영리를 취하고 있는 비합리적인 사안"이라고 꼬집었다.

비단 유튜버뿐만 아니라 이에 동조한 이들에게도 경고를 전했다. 에스더불유엠피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악의적인 루머와 비방, 인신공격 등의 게시물과 댓글 등을 작성했다면, 즉시 삭제하길 권고하는 바이며 향후 처벌에 대한 어떠한 선처도 없으며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 유튜버는 혼인빙자 및 특수 협박 혐의 등 불륜설에 휩싸인 배우 A가 김정영이라고 주장하며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 하지만 A는 김정영이 아닐뿐더러 A를 고소했던 B 씨는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하고 자신의 욕심에서 비롯된 일이었다며 사과의 뜻을 전한 바 있다.

김정영은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 '솔로몬의 위증' '아스달 연대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달이 뜨는 강', 영화 '내가 죽던 날' '경아의 딸'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지난 7월에는 tvN 드라마 '이브'에서 이라엘(서예지 분)의 친모 김진숙 역을 맡아 활약했다.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