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94 읽음
김태형 "아들 셋 살해한 아내, 이유도 몰라..면회도 거절해"(특종세상)[SS리뷰]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김태형이 세 아이를 그리워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배우 김태형이 출연했다.

김태형은 지난 2012년 세 아들을 잃었다. 아내의 살해가 이유였다.

김태형은 “제발 하루 지나면 하루만큼만 잊게 해달라고. 때만 되면 막 공황장애가 막 이렇게 막 밀려오는 거다. 막 어지럽기 시작하면서 호흡 가빠지고 막 몸이 기억을 한다. 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영진이, 영범이, 영건이 우리 이제 세 아들을 딱 10년 됐다. 10년 전 8월에 잃어버리고 3년 정도 정말 큰 방황을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태형은 전 부인에 대해 “좋은 엄마였다. 제 기억으로 아이들한테 잘해주고 자기가 사치를 한다든다 그런 거 없이 잘해줬다”며 하지만 “조금 아이들을 대하는 게 거칠어지고 짜증도 많이 하고 그걸 느꼈다. ‘상당히 변했다’, ‘아 변했다’, ‘왜 이렇게 저렇게 짜증을 부리지’ 했다”고 달라진 아내의 모습도 떠올렸다.

당시 김태형의 아내는 말도 없이 집을 나가 문자 한 통을 남긴 뒤 연락 두절이 됐다. 이에 김태형은 경찰에 가출 신고를 했다고.
그는 “아이들이 엄마하고 같이 나가는 그날부터 찾아서 장례 치르는 날까지 10일 정도 걸렸다. 열흘을 아무것도 안 먹고 술만 먹었다. 근데 그 정도 되니까 내가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안 하더라도 한 이틀만 더 먹으면 가겠더라. 진짜 문제가 생기겠더라. 그 정도 상태였다. 그냥 끝내는 거만 생각하고 그 생각만 들었다”고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또 김태형은 “납골당도 안 했다. 아이들 셋 다. 왜냐면 제가 아이들을 납골당에 이렇게 보관을 해 놓으면 매일 거기 가서 눈물 흘릴 것 같았다. 이겨낼 수 없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유도 알 수 없었다. 그는 “살해 이유를 모른다. 그건 전 지금도 모른다. 수사기관에서도 정확히 밝히지 못했다. ‘생활비가 부족해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그것만큼은 못 견디겠다. 거의 말을 안 했다더라. 그리고 제가 면회를 갔다. 궁금하고 황당하고 그래서. 그런데 면회를 거절하더라. 그래서 편지를 썼다”고 이야기했다.

김태형은 아내에 대해 “용서하고 말고 그런 거는 내 마음에서 떠난 지 오래다. 증오가 응어리가 분노가 떠났다. 제가 할 수 있는 얘기 그거 밖에 없더라. 용서한다는 건 언어유희다. 용서를 하는 게 아니라 그냥 견디는거다”고 말했다.

특히 김태형은 “큰아이가 여덟 살, 초등학교 1학년이었다. 둘째 아이가 여섯 살, 셋째 아이가 세 살. 어린 나이였다. 기쁨만, 행복감만 주고 갔다. 그래서 더 미안하다. 해준 건 아무것도 없는 것 같은데 기억과 추억은 남아있으니까”라고 떠나간 아이들을 향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namsy@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