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41 읽음
주호영 "野, 文도 '혼밥'…서로 외교 성과 깎아내리지 말자"
더팩트
4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력을 강력 비판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자제를 당부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력을 질타하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지 않은 부분 있더라도 대한민국 국가 대표로서 국익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니, 응원해주고 격려해주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의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가 원수 지위에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부터 5박 7일 일정으로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을 순방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문재인 전 대통령이 중국 방문 당시 '혼밥' 문제를 거론하며 "대통령이 외교 활동 중 그것이 오히려 국내 정쟁 대상이 돼서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그런 점에 대해서 생각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행사장을 떠나는 과정에서 미 바이든 대통령과 의회를 겨냥한 막말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대통령실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윤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 '이 XX'들' 표현은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지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 의혹 관련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영어를 제대로 못해서 관제탑과 교신조차 못하고, 조종도 못하는 조종사를 채용한 건 승객의 안전을 담보로 하는 중대한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수사를 통한 의혹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