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31 읽음
이재명 "尹 대통령, 국민 속이는 행위 하면 안 돼"
더팩트
4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대통령실의 외교 성과에 대해 국민을 속이는 행위를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23일 대통령실이 해외 순방 외교 성과를 밝힌 데 대해 "국민을 속이는 행위를 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 회의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는) 48초 동안 통역하고 (해서) 많은 얘기를 실제로 했겠나. 국민이 상식을 가지고 합리적 판단을 하는 분들 아닌가. 좀 지나치다는 생각이 든다. 국민을 존중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 간에 전기자동차 수출보조금 문제를 놓고 이견이 있고 대한민국이 차별적 대우를 받는 현실을 해결해달라고 제가 기대 말씀을 드렸다. 어떤 성과를 냈는지 모르겠다"며 "외교는 국가의 생존에 관한 문제다. 총성 없는 전쟁이라고 다들 표현하는데 총성 없는 정쟁을 왜 이렇게 부실하게 하나. 준비도 부실하고 대응도 부실하고 사후 대처도 매우 부실하다. 국민의 생명을 놓고 하는 외교 전쟁에서 최소한의 진정성, 진지함을 유지하기를 다시 한번 권고드린다. 국가의 생존, 국민 삶이 걸린 문제라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해달라"고 했다.

앞서 지난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행사 종료 후 바이든 대통령과 약 48초간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계기로 바이든 대통령을 세 차례 만나 '미 인플레감축법(IRA)', '금융 안정화 협력', '확장 억제' 등에 협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IRA 관련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달라는 요청도 했다고 밝혔다. 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30분 '약식 회담'에 대해선 한일 관계 정상화를 부각했다. 다만 양국 민감한 현안인 과거사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대통령실이 외교 성과를 부풀린 게 아니냐고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과 대통령실 해명에 대해선 "어디 지나갈 때마다 이 문제에 대해서 '한마디 하라'는 요청을 많이 한다. 참 할 말이 없다. 뭐라고 말씀드리겠나"라며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거다. 제 경험으로는 길을 잘못 들면 되돌아 나오는 게 가장 빠른 해결책이다. 거기서 또 다른 길을 찾아서 이렇게 헤매본들 거짓이 거짓을 낳고, 실수가 실수를 낳는 일이 반복된다"고 했다.

문재인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최고위원은 "(대통령실이 막말 논란에 대해) 15시간 만에 해명했는데 할 거면 바로 했어야 한다. 바로바로 대응하라고 대통령 순방에 대변인이 동행하는 거다. 15시간 만에 대응할 거면 왜 갔나"라며 "대통령은 미국을 조롱했고 홍보수석은 대한민국을 조롱했다. 미국이 그렇게 두려우셨나. 그래서 고작 한다는 게 총구를 대한민국으로 돌리는 건가. 욕설의 대상이 누구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고 최고위원은 "지금 상황은 전쟁에서 패색이 짙어지자 갑자기 뒤돌아서서 아군들을 찌르고 있는 게 현재 대통령실의 모습"이라며 "대통령의 발언 자체가 문제였고 이를 해명한 홍보수석은 이 문제를 눈덩이처럼 더 불려놨다"고 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했다. 그는 "윤 대통령 국제적으로 마음 딱 먹고 사과해야 한다. 그래야 국익에 큰 손해를 조금이라도 막는다. 이 엄청난 국익 손해는 누가 책임지게 되는 건가. 대통령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국내에 와서도 사과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도 과거에 '사과해라' 그렇게 이야기해도 사과하지 않고 말 빙빙 돌리는 기자회견을 하더니 끝내 사과했다"고 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10월 '최순실 태블릿 PC' 보도 이후 여론이 들끓자 사과했지만, 사과문을 2분 남짓 읽는 것에 그쳐 이후 추가 폭로가 나오면서 파장이 더 커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