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05 읽음
윤 대통령 "캐나다는 특별한 나라…동포에 기회되도록 양국관계 살필 것"
더팩트
4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김정희 토론토 한인회장의 환영사를 경청한 후 박수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미국 순방을 마치고 캐나다로 이동한 윤석열 대통령은 22일(이하 현지시간) 토론토 동포와 간담회를 갖고 "나날이 발전하는 양국 관계가 동포 여러분들에게 큰 기회로 다가갈 수 있도록 정부도 세심히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저녁 토론토 파크하얏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건희 여사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또 "우리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주요 일원으로 당당하게 자리매김해 왔고, 앞으로도 세계시민의 자유와 국제사회의 번영을 위해 책임 있게 기여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 동포 여러분들께서 긍지와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대통령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캐나다는 한국에 특별한 나라"라며 한 세기 전 캐나다 목회자들의 한국 방문, 한국전쟁 때 파병 등 오래된 양국 역사를 언급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간)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동포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뉴시스
그러면서 "이러한 연대의 정신은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내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었다"라며 "이 자리를 빌려 우리의 자유를 지키는데 연대의 손을 내밀어 주신 캐나다 국민께도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한국과 캐나다는 내년에 수교 60주년이 된다. 양국은 새로운 60년을 활짝 열어나가면서 한 단계 더 높은 관계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정부도 캐나다 동포사회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동포 여러분께서도 모국과 재외 동포 사회의 발전을 위해 지금처럼 늘 단합된 모습으로 힘을 보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현지에서 김정희 토론토 한인회장, 고경록 한국어교육자협회 회장, 캐런 리 한인경관, 이치근 캐나다 한인교수협회 회장, 김하나 토론토대 정유동 동아시아 도서관장, 채현주 온타리오 한인비즈니스협회 회장, 박태준 캐나다 한인여성회장, 김득환 주토론토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