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66 읽음
여자 농구대표팀, 월드컵 벨기에전 61-84 패배…정선민 감독 "선수들 소중한 경험"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 윤세호기자] 한국 여자 농구 대표팀이 농구 월드컵 2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23일(한국시간) 호주 시드니 올림픽 파크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FIBA(국제농구연맹) 여자 농구 월드컵 A조 벨기에와 경기에서 61-84로 졌다. 이로써 한국은 전날 중국전에 이어 첫 두 경기를 모두 패했다.

2연패로 세계의 벽을 다시 실감했지만 전날 보다는 나은 경기력이었다. 경기 내내 추격하는 흐름을 만들었고 주축 선수들도 자신의 플레이를 펼쳤다. 강이슬이 11점, 박지현이 9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윤예빈이 8점 3리바운드, 박혜진이 7점을 올리는 등 중국전처럼 아무 것도 못하고 물러나지는 않았다.

경기 후 정선민 감독은 “큰 국제무대에서 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얼마나 보여줄 수 있는지가 첫 번째 목표다. 어제 중국전에서는 우리 선수들의 능력을 잘 보여주지 못했다면, 오늘 벨기에를 상대로는 어제보다는 나은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매 경기가 우리 선수들에게는 정말 값지고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감독은 다음 경기인 보스니아전에 대해 “월드컵에서는 매 경기가 중요하다. 내일 경기가 쉬울 것이라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있다. 전술적인 부분이나 선수 개개인의 능력치를 오늘보다 더 끄집어내서 어떻게든 이기는 경기를 할 수 있을지에 포커스를 맞출 것이다. 혼신의 힘을 다하지 않으면 어려운 경기를 할 수 있기에 오늘보다 나은 경기력을 위해 선수들이 더 큰 열정을 가지고 경기에 임할 것이고, 나 역시도 벤치에서 그런 부분을 강조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경기 한국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올린 강이슬은 “작년 올림픽도 큰 경기였는데 그때는 관중이 없었다. 올림픽 다음으로 큰 경기가 월드컵이라고 생각하는데, 큰 경기장에 관중이 가득찬 상황에서 경기를 할 수 있는 경험 자체가 드물기 때문에 한 경기 한 경기가 굉장히 소중하다. 그리고 월드컵에 출전할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굉장히 어려운 것이기 때문에 이 순간 자체가 소중하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