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57 읽음
한혜진, 기안 84의 '혜진궁' 선물에 '땅 200평에 서울 집'까지.. "땅이 이렇게 넓은데..."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김소인기자] 모델 한혜진과 웹툰 작가 기안84(이하 기안)이 솔직하게 서로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23일 한혜진의 유튜브 채널에서 ‘짜파게티에 소주 먹는 한혜진과 기안84’영상을 공개했다.

한혜진의 강원도 시골집 첫 손님의 기안과의 에피소드 2탄이 공개된 것이다.

농막에 한혜진의 초상화를 그려주며, ‘혜진궁’이라는 이름까지 지어 준 기안을 위해 한혜진은 2시간 동안 항아리에 익힌 통 삼겹살과 짜장라면을 대접했다.

그릇이 비면 바로 채워주며 기안을 챙기는 한혜진은 마치 친 누나같이 다정했다. 둘은 무아지경 먹방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을 군침 돌게 했다. 식사 도중 한혜진은 기안을 위해 고급 양주까지 선물하는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선보였다..
또한 한혜진은 제대로 리치 누나의 면모를 선보였다. “누나가 저기 귀퉁이 땅 200평 줄까? 와서살아”라고 하자 기안은 “살다 살다 땅 준다는 누나는 처음이네”라며 황당하지만 싫지 않은 표정이었다.

한혜진은 “땅이 이렇게 넓은데 뭐 못 주겠니?”라며 귀여운 허세 모습을 보였다. 이에 기안은 “진짜 간지난다. 나 저기 묏자리로 해도 돼요?”라며 엉뚱한 대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둘은 오디오가 비는 틈 없이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기안의 시골에서 계속 살 거냐는 질문에 한혜진은 “아니 4일 도시 3일 시골, 너는 시골에서 살 생각 없어?”라고 하자 기안은 “나는 좀 더 깊어야 돼, 편의점 없는, (자연인)정도는 돼야지 진짜 산에 간 걸로 치지”라고 답했다.

“시골 가면 서울 집 좀 빌려줘요”라는 기안의 말에, 한혜진은“니가 여자친구랑 온다 그러면 집 비워줄게 싹 청소해놓고... 연애나 해라”라며 기안의 연애를 진심으로 바라는 모습을 보였다.
둘은 서로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한혜진은 “10~20년 지기는 아니지만, 기안이랑 있을 때 편했다 내가 일할 때 스태프들도, 엄마 아빠도 나를 불편해한다. 기안이는 나를 편견 없이 대해줘 고맙다”라고 했다.

기안은 “방학 때 놀아주는 사촌 누나 같다. 요약은 혜진이 누나가 호랑이 이빨이 흔들려서 고맙다”라며 점점 인간미 넘치는 모습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한혜진의 “기막힌 인연이지”라는 한 마디에 한혜진과 기안의 끈끈한 우정을 느낄 수 있었다.

greengreen@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