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34 읽음
튜닝 비용만 그랜저 한 대? 오픈카로 다시 태어난 국산차
오토모빌코리아
0

이색적인 튜닝카 화제
제네시스 G90 컨버터블
순정 사양 아닌 튜닝카

제네시스 G90 컨버터블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제네시스 G90 컨버터블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국산 플래그십 세단 중에서도 끝판왕 모델인 제네시스 G90가 컨버터블로 둔갑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 속 G90 컨버터블의 가지런히 접힌 소프트톱과 완성도 높은 마감 수준을 보면 현대차가 특별 주문 제작한 모델로 보일 수 있다.

실제로 청와대에서 퍼레이드용으로 제네시스 G90 오픈탑 차량을 사용한 바 있어 아주 낯설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놀랍게도 해당 차량은 튜닝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튜닝 업체 '뉴포트 컨버터블 엔지니어링(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이하 NCE)'이 고객 의뢰를 받아 개조한 모델로 알려졌다.

생각보다 높은 완성도
소프트톱 작동까지 완벽

제네시스 G90 컨버터블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제네시스 G90 컨버터블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제네시스 G90 컨버터블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컨버터블 개조를 위해 C 필러와 뒷유리가 제거되었지만 크게 어설픈 부분 없이 훌륭한 완성도를 보여준다. 양쪽 B 필러 상단에 보강용 바가 장착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으며 루프 후미에 붙어있던 샤크 안테나는 트렁크 리드로 옮겨져 제 기능을 유지한다.

컨버터블이 아닌 일반 차량의 지붕과 B 필러 등을 제거한 오픈탑 튜닝카는 이전에도 여러 사례가 있으나 정상 작동하는 컨버터블 탑이 적용된 경우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NCE의 G90 컨버터블은 전동식 소프트톱이 탑재되어 승객석 전체를 완전히 덮을 수 있다.

컨버터블 튜닝 전문 업체
비용은 4,200만 원부터

제네시스 G90 컨버터블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닛산 GT-R 컨버터블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테슬라 모델 3 랜덜럿 / 사진 출처 = "Newport Convertible Engineering"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2021.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자동차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오토모빌코리아 콘텐츠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