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94 읽음
탄산음료에 진심인 사람이 마셔본 <쑥소다> 후기
마시즘
1

쑥 그 잡채

지난 시크릿셀러 '소요소다'의 <쑥소다>를 마신 사람들의 반응은 '쑥 그 잡채' 4글자로 요약할 수 있다. 음료학교의 학생시절 '한국의 루트비어'를 만들겠다던 조용균 대표의 이색 탄산음료 도전이 이뤄진 것이다. 인천 강화 약쑥을 사용한 크래프트 탄산음료. 개인적으로는 맛있었지만, 걱정도 있었다. 허브 대신 쑥의 맛과 향을 탄산음료에 담았는데 과연 체험하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이것은 쑥입니다
라벨 가리고 마셔도 쑥
마신 사람의 대부분이 말하는 것은 인공적인 맛이 아닌 자연의 '쑥향'이 제대로 난다는 것이다. '라벨을 가리고 마셔도 쑥'이라는 후기와 '꼬리꼬리한(?) 냄새까지 잘 살렸다'라는 후기도 있었다.
맥주가 아닙니다, 쑥! 소다입니다
하지만 쑥의 향만 내고 탄산음료와 어울리지 않다면 그것은 반쪽자리에 불과하다. 어른들의 취향이라 생각한 쑥의 향이 탄산음료의 청량함과 만나 의외로 잘 어울려서 놀랐다는 평가도 있었다. 호불호가 갈릴 수는 있어도, 맛있게 느껴지는 사람에게는 오래 기억 남는 음료가 된 것이다.
어른이 된 탄산덕후들의 음료
'쑥소다'는 어른들을 위한 탄산음료다... 라는 점에서 대부분 의견을 같이 했다. 사람들이 맥주를 마실 때, 술 대신 마시는 게 좋겠다는 의견부터 마시고 난 후에 부담이 없어 장거리 운전에 어울리겠다는 사람까지. 또 오히려 술을 추가해서 '칵테일용'으로 쑥소다를 쓰고 싶다는 후기도 있었다. 역시 쑥소다처럼 크래프트한 탄산음료는 어른들의 취향을 자극한다.

또 다른 반응도 있었다. 이색음료들인 솔의눈, 데자와, 실론티 ... 같은 음료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쑥소다'도 좋아할 것이라는 점. 확실히 평생 한 번 만날까 말까한 컨셉의 음료를 좋아할 사람은 이런 얼리어답터가 아닐까?
한국의 루트비어, 코폴라,
알름두들러를 꿈꾸며
루트비어(미국), 코폴라(체코), 알름두들러(오스트리아), 쑥소다, Let's go!
쑥소다의 맛만큼 사람들이 좋아한 것은 '소요소다'라는 브랜드가 가진 꿈이었다. 일반적으로 탄산음료는 달콤하고, 상큼한 맛만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색적인 쑥을 이용해서 탄산음료를 만들었다는 점, 그리고 '시크릿셀러 소요소다 편'에서 보여준 탄산음료에 대한 진심이 소요소다를 응원하게 만들었다.

'루트비어를 만들 때까지 응원하겠다'부터 시작하여 '체코의 코폴라', '오스트리아의 알름두들러'와 같은 그 나라만의 독특한 탄산음료가 되기까지 소요소다를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시크릿셀러에서 베스트셀러가 되기까지, 다양한 시도로 새로운 탄산음료를 보여줄 소요소다의 미래를 함께 응원해보는 것은 어떨까?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