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4 읽음
윤 대통령 "범정부 차원 방산 수출 지원 강화"
더팩트
1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경상남도 사천시 소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정부·군·방산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재했다.

먼저 윤 대통령은 △KC-100(민간 소형항공기) △KT-1(군용 항공기) △FA-50(다목적 경전투기) △KUH(한국형 기동헬기) △LAH(소형무장헬기) 등 국내기술로 개발한 항공기 현황에 대해 보고받고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또한 현재 개발 중인 최첨단 4.5세대 초음속 전투기인 KF-21 시험비행을 참관하고, 시험비행 조종사(중령 이진욱)를 격려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KAI 항공기 조립 공장에서 열린 방산수출전략회의를 주관했다. 공장에서 회의를 주관한 것은 방산업계의 목소리를 현장에서 생생히 듣겠다는 취지에 따른 것이다.

윤 대통령은 회의 모두 발언에서 "방위 산업은 미래의 신성장 동력이자 첨단 산업을 견인하는 중추"라며 "기술 패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미래전에 게임체인저급 무기 체계를 개발할 수 있는 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 방산기업의 연구 및 투자 여건을 개선하고, 방위산업의 구조를 내수 중심에서 수출 위주로 전환해서 방위산업이 자생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경남 사천 KAI를 방문해 KF-21 등 전시된 전투기 및 헬기를 참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어 "정부는 방위 산업이 국가 안보에 기여하고, 국가의 선도 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며 "일부에서는 방산 수출로 인한 우리 군의 전력 공백을 운운하며 정치적 공세를 가하기도 하지만 정부는 철저한 군사 대비 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산 수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범정부 방산 수출 지원 체계를 마련할 것"이라며 "방산 수출이 원전, 건설 인프라 분야 등 산업 협력으로 확대되도록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겠다. 대한민국 방위 산업이 세계 속으로 더욱 뻗어갈 수 있도록 정부가 확실하게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KAI 방문과 방산수출전략회의 주재에 대해 "올해 역대 최고의 실적을 낸 방산 수출 성과를 치하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방위 산업을 국가 안보와 경제를 강력히 견인하는 첨단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고, 향후 세계 4대 방산 수출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업체의 애로 사항을 경청하고, 정부·군·업체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