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8 읽음
전기·가스요금 인상에 10월 생산자물가 0.5% 상승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홍성효기자] 전기·도시가스 요금 인상의 영향으로 10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전월보다 0.5% 상승했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9월보다 0.5% 높은 120.61(2015년 수준 100)을 기록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 8월 전월보다 0.4% 하락했다가 9월 0.1%, 10월 0.5% 등 2개월 연속 상승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7.3% 높은 수준으로 23개월째 상승세다.

품목별 등락률로는 전력·가스·수도·폐기물이 전월보다 8.1% 올랐다. 이는 전기·도시가스 요금이 인상분이 반영된 영향이다.

공산품도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화학제품(-0.2%)과 제1차금속제품(-0.3%) 가격은 내렸으나 석탄·석유 제품(1.9%)과 음식료품(0.4%) 가격이 올랐다.

서비스는 전월대비 0.2% 상승했다. 운송서비스(0.6%)와 음식점·숙박서비스(0.4%) 등이 오른 영향이다.

반면 농림수산품은 전월 대비 7.3% 내렸다. 수산물이 1.5% 올랐으나, 농산물이 11.2%, 축산물이 4.5% 하락했다. 이는 재배면적 증가, 작황량 등의 영향이다. 세부 품목별로는 물오징어(14.9%), 혼합조미료(10.5%), 경유(3.9%), 나프타(5.8%), TV용 LCD(3.8%), 도로화물운송(2.5%) 등이 올랐다. 배추(-61.7%), 시금치(-63.4%), 돼지고기(-10.6%), 쇠고기(-8.6%), 갈바륨강판(-7.1%), 아연1차정련품(-6.6%), 플라스틱창문·문(-5.3%) 등은 내림세였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한 달 새 0.3% 올랐다. 원재료(-1.6%)가 내렸으나, 중간재(0.7%), 최종재(0.3%)가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10월 총산출물가지수는 9월보다 0.7% 올랐다. 농림수산품(-7.1%)이 내렸으나 공산품(0.7%), 전력·가스·수도·폐기물(8.1%) 등이 상승했다.

shhong0820@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