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90 읽음
[단독] 안양시 종합운동장은 불법건축물? 진실 '파란' 예고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안양=좌승훈기자〕“알았다면 직무유기이고 몰랐다면 무능입니다. 이 같은 무지행정에서 비롯된 안전사고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 갈 것 입니다”

40년 가까이 운영되며 각종행사와 체육대회로 안양시민들에게 적지않은 추억을 안겨주던 안양종합운동장이 블법건축물이라는 진실 공방이 도마에 올랐다.

24일 안양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김주석 의원은 동안구청을 상대로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 1986년 6월 동안구 비산3동에 세워진 안양종합운동장이 불법 건축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도시계획 추진은 용적과 건폐율 따지고 시행되는데 안양종합운동장은 그 어떤 서류에도 준공허가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며, 이후 종합운동장 주변에 들어선 비산3동 행정복지센터, 농구장과 수영장, 빙상장 등은 제대로 건축등록이 돼 있지만 애시당초 첫 단추인 종합운동장이 불법건축물이라는 점에서 주먹구구식 시설 조성”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도시.군 계획시설의 결정.구조 및 설치기준’에 관한 규정을 살펴보면 종합운동장 주변 부지에는 체육시설을 비롯해 관리사무소, 주차장, 휴게실, 휴게음식점, 창고 등을 시설할 수 있다고 돼 있는데, 종합운동장 씨름장 부지에 현재 안양농수산물 도매시장 옆에 있는 제설전진기지를 이전하려는 어처구니 없는 행정이 이뤄지고 있다”고 따졌다.

그는 “제설전진기지는 제설제로 쓰이는 염화칼슘을 생산하고 제설장비 등을 보관하는 곳으로 앞서 관련 규정 에 적합한 체육시설인 씨름장 조성을 백지화 하면서까지 제설기지를 세우려는 이유가 무엇인지 납득할 수 없는 행정”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현재 안양종합운동장 내에는 안양도시공사와 체육 관변 단체가 상주해 있는데, 화재 등 만일의 안전사고가 발생 할 경우 불법건축물이란 사실로 인해 책임 소재가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양성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답변에 나선 시 관계자들은 “안양종합운동장은 일반 건축물이 아닌 공공 건축물이기 떄문에 준공허가 등의 절차가 필요없다며 합법적이라고 주장했고, 종합운동장으로의 이전을 추진하는 제설전진기지 역시 제설제 등을 보관하는 창고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주석 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이 문제를 안양시 수장인 최대호 시장에게 따져 묻겠다고 밝히면서 안양종합운동장 불법 건축물 진실여부는 만만치 않은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