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1 읽음
尹대통령, 화물연대 파업에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대응"
더팩트
3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이 이날 오후 경남 창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방문해 K9 자주포와 K10 탄약운반장갑차 등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2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 것과 관련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4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와 오늘 수출전략회의를 통해 수출 증진 전략을 하나하나 점검했다. 우리가 마주한 글로벌 복합위기는 수출 증진으로 정면 돌파해야 한다"며 "최근 정상외교와 연계해 그 가능성이 높아진 대규모 수주와 수출 기회가 실제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각 부처가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과 기업 그리고 정부가 하나가 되어 위기 극복에 전념하고 있는 상황에서 화물연대가 무기한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했다"며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시스템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무책임한 운송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해 여러 대책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며 "다른 차량의 진출입을 차단하고 정상 운행에 참여한 동료를 괴롭히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짓밟는 폭력 행위"라고 했다.

아울러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방해 등의 모든 불법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불법적인 폭력으로는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