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69 읽음
이재명 "檢, 수사해야지 왜 쇼하냐…연기력 형편 없어"
더팩트
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이 자신과 주변인들의 수 년 치 계좌 추적에 나선 것을 두고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이 자신과 주변인들의 수 년 치 계좌 추적에 나선 것에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 회의 종료되기 전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저와 가족 계좌를 얼마든지 보라고 해 검찰이 수차례 확인했고 계좌를 확인했다는 금융기관의 통보서가 집에 쌓여있다"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 되겠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어 "왠만하면 말 안 하려고 했는데 검찰이 창작 능력도 의심되긴 하지만 연기력도 형편 없다"힐난했다.

이 대표는 "재산 신고를 분명히 했고 출처도 밝혔는데 이제와서 문제가 있다는 듯이 하는 건 '쇼'다"라며 "연기도 적절히 해야지 (검찰의) 연기 능력도 엉망이고 계좌를 털다보면 계좌가 다 닳아서 없어지겠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 되겠나. 수사는 '밀행'(密行), 조용히 해야 하는 게 수사 원칙인데 마치 동네 선무당 굿하듯 꽹가리 치며 시끄럽게 한다"며 "사실을 조작하는 건가"라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 대표는 "영장 없이도 제 계좌를 조사하는 건 지난 국감에서 밝힌 것처럼 동의했다. 검찰 수사 안 말린다. 언제든 털어대라"며 "(그러나) 문제있는양 쇼하는 건 검찰 조직 자체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manyzero@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