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29 읽음
野 "'이란 발언' 尹, 안보 최대 위협…사과조차 없어"
더팩트
2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 외교와 안보 최대 위협은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4일 "대한민국 외교와 안보 최대 위협은 바로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이란 외무부가 'UAE의 적은 이란'이라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한국 정부는 실수를 바로잡으려는 의지를 보였지만 불충분했다'라고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이란과의 관계 악화는 70억 달러의 이란 동결자금 문제를 더욱 어렵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중동지역에서 대한민국의 외교력을 크게 약화시킬 것"이라며 "더욱이 우리 선박들의 호르무즈 해협 항행의 안전마저 걱정해야 될 형편"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적을 줄이고 친구를 늘리는 것이 외교의 기본"이라면서 "그런데 윤 대통령은 적을 늘리는 외교를 하고 있으니 이것이 윤 대통령이 말하는 가치 외교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국민의힘은 제2의 외교 참사에도 또다시 '맞는 말'이라며 윤 대통령 엄호에 나서고 있으니 한심하다"며 "대통령의 실언과 여당의 억지 변명에 멍드는 것은 바로 우리 외교이고 국익"이라고 했다.

오 원내대변인은 "외교의 기본조차 모르는 정부여당의 자세에 국민의 한숨만 깊어간다"라면서 "언제까지 초짜 대통령의 초보적인 실수로 첨예한 외교 관계에서 국격과 국익이 멍드는 것을 보아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또 "더욱이 윤 대통령은 아직도 한마디 사과조차 없다"며 "자신의 실언으로 흔들리는 대한민국 외교가 보이지 않는 것인가. 아니면 모른 척 외면하는 것인가. 모르면 반성하고, 배우려는 모습이라도 보여야 한다"고 꼬집었다.

오 원내대변인은 "윤석열 정부의 임기가 아직 4년이나 남았다. 지금이라도 빨리 고치지 않으면 대통령이 순방에 나갈 때마다 국민은 마음을 졸일 것"이라며 "대통령발 외교위기가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도록 윤 대통령의 대오각성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