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58 읽음
'김지민♥' 김준호, 과거 현장 이혼 회상 "전 부인과 차에서 30분 대기" (돌싱포맨)
스포츠서울
2
[스포츠서울 | 김태형기자] 코미디언 김지민과 열애 중인 김준호가 과거 이혼 당시 심정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탁재훈, 김준호, 이상민, 임원희가 장동민, 김용명과 함께 괌으로 새해 여행을 떠났다. 괌은 대표적인 신혼, 가족 여행의 성지로 유명하다.

멤버들은 첫 투어 장소로 이혼 법원을 구경했다. 햄버거 가게에서 장동민은 “미국 사람들은 맛있는 것을 먹고 헤어진다고 한다. 법원 앞 맛집에서 이혼 전 최후의 만찬을 즐긴다”라고 설명했다.

햄버거를 먹던 중 김용명은 “준호 형이 유일하게 현장에 가서 이혼했다. 법원 나와서 음식 뭐 먹었나”라고 질문했다. 김준호는 당황했지만 “나는 형들이랑 좀 달라”라고 운을 뗐다.

김준호는 “이혼하러 갔는데 너무 일찍 갔다. 30분 기다리라고 했다”라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전 부인과 차에서 30분을 있었다”라고 말했다. 분위기를 파악한 멤버들은 말없이 식사만 했다.

김준호는 “이런 적막이 흘렀다”라며 분위기를 환기시키려 했다. 그 말에 탁재훈은 “그럴 때는 음악 틀어야지”라고 농담했고, 장동민은 이승기의 노래 ‘나랑 결혼해줄래’를 부르며 힘을 보탰다.

김용명은 “이적의 ‘다행이다’도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준호는 “너희는 웃지만 그럴 상황이 아니었다”라고 다시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정확한 대사가 ‘왜 우리가 여기까지 왔을까’였다”라며 짧고도 길었던 30분을 떠올렸다. 그 말을 들은 멤버들은 탄식을 내뱉었다.

김준호는 “이혼하는데 50커플 정도 있었다. 시간대 별로 줄 서서 이혼을 기다리고 있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당시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있던 김준호에게 이혼하는 부부가 사인을 받아 갔다. 그 말을 들은 탁재훈은 “들어가면 어차피 할 텐데 뭘 또 사인을”이라고 했다.

김준호는 “나중에 형들이랑 SBS ‘무확행’했을 때 재훈이 형이 ‘너 염치도 없네’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tha93@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