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84 읽음
'2월 결혼' 서인영 남편 어떤 사람? "기를 못 펴고 있다. 신랑에게 져" (화밤)
스포츠서울
4
[스포츠서울 | 김태형기자] 2월 결혼을 앞둔 서인영이 혼인신고를 먼저 한 이유와 새신랑을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화요일은 밤이 좋아’에는 설 특집으로 한 가족 대잔치가 꾸며졌다. 가수 김호중, 서인영, 영기, 정다경, 정호영, 허경환 등이 출연했다.

서인영은 무대에 올라 강애리자의 ‘분홍 립스틱’을 열창했다. 결혼 준비로 한창 바쁜 그는 “지금 정신이 없다. 제가 한복을 입은 게 손에 꼽힌다”라며 “주얼리 때 억지로 한 번 입고 오늘이 두 번째다. 내일 제 가족 한복, 예복을 맞추러 간다”라고 밝혔다.

진행을 맡은 장민호가 남편에 대해 묻자, 서인영은 “일단 제가 서인영인 걸 몰랐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TV를 잘 안 보고 연예인에 관심이 없다”라고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서인영은 자신과 정반대인 성격의 남편이 마음에 들었다고 전했다. 이유에 대해 “성격이 정반대라 나와 안 맞는다고 생각했는데 결혼을 생각하니까 이런 성격이면 내가 맞추고 싶은 사람이더라”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붐이 “승부욕이 그대로 있는가”라고 질문하자 서인영은 “혼인신고 먼저 했다. 제 마음이 변할까 봐”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서 “살면서 제가 기를 못 펴고 있다. 신랑에게 진다. 그래서 이 승부욕을 오늘 풀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서인영은 걸을 때도 조신하게 걸었다. 그 모습을 본 장민호는 “서인영이 이렇게 걷는 것 처음 본다”라고 말했다. 붐은 “시댁에서 보고 있으니까”라고 꼬집었다. 서인영은 “맞다”라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서인영은 심수봉의 ‘사랑 밖에 난 몰라’로 100점 만점을 받으며 사랑의 힘을 선보였다.

tha93@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