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76 읽음
'비운의 스타' 꼬리표 떼고 눈물 포효…'42% 뱅크샷' 강민구 뚝심, 우승컵 품다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프로당구 PBA 역사상 가장 큰 포효였다. 4전5기 결승 끝에 이룬 첫 우승인 만큼 감격의 크기는 헤아릴 수 없었다.

강민구(40·블루원리조트)가 ‘비운의 스타’ 꼬리표를 떼고 프로당구 첫 우승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는 24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2022~2023시즌 7차 투어 ‘웰컴저축은행 웰뱅 PBA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응고 딘 나이(베트남·SK렌터카)를 세트스코어 4-2(14-15 15-6 2-15 15-7 15-19 15-5)로 누르고 정상에 섰다.
강민구는 PBA 출범 첫 투어 파나소닉 오픈 준우승을 시작으로 2020~2021시즌까지 네 차례나 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한 번도 우승에 골인하지 못하면서 ‘비운’ 수식어가 따랐다. 결승 징크스에 휘말린 그는 이후 투어에서 8강에 한 차례 올랐을 뿐 침체를 겪으며 슬럼프에 빠졌다.

그가 PBA 투어 결승에 오른 건 지난 2020~2021시즌이던 2021년 2월14일 5차 투어 웰컴저축은행 웰뱅 대회 이후 710일 만이다. 공교롭게도 같은 스폰서 대회여서 긴장감이 더 감돌았다. 그러나 강민구는 최대 무기인 ‘뱅크샷(2점)’으로 승부를 걸었다. 결승에서 무려 16개의 뱅크샷을 성공, 전체 76점 중 32점(42%)을 차지했다.

특히 강민구는 4세트까지 응고 딘 나이와 2-2로 팽팽한 접전을 벌였는데, 승부처인 5세트에서 뱅크샷 승부수가 통했다. 5이닝까지 2-9로 뒤지며 최대 위기를 맞은 강민구는 6이닝에 3연속 뱅크샷을 앞세워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응고 딘 나이의 공격이 무산됐고 강민구는 다시 두 번의 뱅크샷을 곁들여 6득점을 해내면서 15-9 짜릿한 역전승으로 5세트를 따냈다.
기세를 올린 강민구는 결국 6세트에도 초구 포함, 두 차례 뱅크샷과 2득점으로 6-0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6이닝 만에 15-5로 경기를 끝내면서 갈망하던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우승 상금 1억 원과 랭킹 포인트 10만 점을 받은 강민구는 순식간에 누적 상금 순위 5위(2억8500만 원)가 됐다. 그는 우승 직후 펄쩍 뛰어오르며 환호한 것에 “소름이 돋았다. 등 아래부터 짜릿했다. 그간의 준우승과 부진으로 가슴에 맺힌 한을 분출하는 의미였다”며 “준우승보다 2년간 성적을 내지 못한 부분에 용납이 안 됐다. 8차 투어와 (팀 리그) 포스트시즌도 잘 준비하고, 월드챔피언십도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기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