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3 읽음
'모범택시2' 이제훈 "시즌 2 출연은 당연한 결정, 볼거리 많아질 것"
더팩트
3
모범택시2 김도기 역으로 돌아오는 이제훈이 작품의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하며 시청을 독려했다. /SBS 제공
[더팩트|박지윤 기자] 배우 이제훈이 '모범택시' 시리즈를 향한 남다른 애정부터 시즌 2의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모범택시2'(극본 오상호, 연출 이단) 제작진은 25일 택시 기사 김도기로 돌아오는 이제훈의 서면 인터뷰를 공개했다. 마무리 촬영에 전념하고 있는 그는 '모범택시' 시리즈를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며 시청을 독려했다.

'모범택시2'는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 기사 김도기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모범택시' 시리즈는 악당을 사냥하는 택시 기사라는 콘셉트를 기반으로 권선징악의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힘입어 '모범택시'는 SBS 역대 금토드라마 시청률 4위를 기록했고, 이제훈은 다채로운 부캐 플레이로 '갓도기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먼저 시즌 1 방영 당시를 회상한 이제훈은 "파격적이고 새로운 시도였던 이 드라마가 매주 방송되고, '모범택시'에 대해 사람들이 이야기할 때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며 "실제 있었던 사건을 각색한 에피소드를 해결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분들께 통쾌함을 드리는 사이다 같은 역할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훈은 시즌 2 제작에 대한 감사함과 함께 '모범택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세상에는 정말 나쁘고 혼내 줘야되는 사람이 많고, 우리가 알아야 할 사건사고도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드라마라는 매체를 통해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재미와 의미를 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이 이야기가 계속 쓰여지길 소망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이제훈은 "'모범택시2' 출연은 저에게 당연한 결정이었다. 제안을 안 주셨으면 오히려 섭섭했을 것"이라며 "'모범택시2'에 출연하게 돼 영광이고, 다시 찾아주셔서 감사하다. 시즌 1 때보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했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이제훈은 작품의 관전 포인트를 직접 꼽으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그는 "화끈한 복수뿐 아니라 볼거리가 많아질 것 같다. 촬영하면서도 놀랄 만큼 스케일이 커졌다. 커진 스케일만큼이나 많은 배우분들과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잘 담아 내기 위해 노력했다"며 "오래 기다리신 만큼 실망하지 않을 좋은 작품 보여드리겠다. 모범택시와 함께 달려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모범택시2'는 오는 2월 1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jiyoon-1031@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