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63 읽음
전해철 "'청개구리 발언', 다양한 목소리 폄훼 부적절"
더팩트
0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친명계의 내부 총질 비판에 대해 다양한 목소리에 대해 폄훼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발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친명계의 '내부 총질' 비판에 대해 "문제 제기나 다양한 목소리에 대해서 일방적으로 폄훼하거나 또는 적절치 않은 표현 방식을, 방법을 써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발했다. 전 의원은 당내 구주류인 '친문계' 핵심 인사 중 한 명이다.

전 의원은 이날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정청래 의원이 비명계를 '청개구리'라고 하면서 이재명 대표 체제로 총선을 치러도 문제없다고 한다. 어떻게 보나'라는 진행자 물음에 "검찰 수사 등에 대해서 당이 같이 잘 대응하고 또 공동 대응 하고 있는 것은 필요하고 앞으로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만 그 과정에서 의원들은 자유스럽게 이야기를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내년 총선 체제에 대해선 "지금 총선은 상당히 남아 있다. 총선에 대해서 지금 이 대표의 어떤 그런 것(대표직 사퇴)보다는, 지금 누가 공천받고 누가 승리하는 것보다는 내년 총선에서 지금까지 해왔던 정치의 여러 가지 문제점들을 어떻게 극복하는 제도적 방안을 만드느냐는 부분에 대해서 조금 더 집중하고 노력하고 토론하고 방안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벌써 공천에 대한 이야기 또는 총선의 승리에 대한 이야기 등을 하고 있는 것은 그런 문제 제기 자체가 맞지 않다"며 "그런 면에서 지금 우리 당이 이렇게 대응하는 것을 다른 문제로 치환해서 평가하는 것은 전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수석 최고위원인 정청래 의원은 지난 1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일부 비명계가 사법리스크에 따른 내년 총선 우려를 제기한 데 대해 "당 내부에 무슨 일만 있으면 거꾸로 가는 '청개구리' 의원들이 2~3명 정도 있다"면서 이재명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전 의원은 최근 '민주주의 4.0', '초당적 정치개혁 의원 모임' 등의 활발한 움직임을 두고 '친문계 재조직화'라는 시선에 대해선 "철저하게 정책 의제 중심을 삼고 있고 또 그런 과정에서 많은 토론과 공론화를 하고 있다"며 "분파라든지 또 일부 의원들이 모여서 하고 있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다만 그는 이 대표 사법리스크로 민생 문제에 소홀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공감했다. 전 의원은 "가장 큰 게 민주당이 할 일을 제대로 못하냐라는 부분에 대해서 우려를 하는 것"이라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제대로 역할을 한다면 지금 검찰 수사로 인한 당대표 소환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그걸로 인해서 큰 우려를 하는 것은 많이 불식될 거것"이라고 전망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