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3 읽음
나경원 불출마에...김기현 "경의 표한다" 안철수 "아쉽다"
더팩트
0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당 대표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조성은 기자] 25일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의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에 당권주자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친윤계 단일후보' 김기현 의원은 환영의 뜻을 나타낸 반면 안철수·윤상현 의원은 아쉽다는 반응을 내놨다.

앞서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나 전 의원 불출마 선언 직후 페이스북에 "나 전 원내대표의 결단, 보수통합과 총선승리 밑거름"이라며 "고뇌에 찬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결단은 지난 20여년간 오직 한길, 한마음으로 우리 당을 지킨 애당심을 바탕으로 총선승리 및 윤석열 정부 성공이라는 국민 염원을 실천하려는 자기희생으로 이해한다"며 "나 전 대표는 당의 분열과 혼란을 막기 위한 선당후사와, 화합과 단결이라는 우리당이 지향해야 할 가치와 비전을 제시했다. 희생과 헌신을 전제로 한 그 진정성에 모든 당원이 박수를 보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 당이 나 전 대표의 희생적 결단에 화답해야 할 차례"라며 "지난 20여년 간 우리 당을 지키고 함께 동고동락해 온 나 전 대표와 함께 손에 손 잡고 멋진 화합을 이루도록 하겠다. 당원들이 하나로 되는 전당대회를 통해 연포탕을 잘 만들어 총선 압승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나 전 의원의 출마를 독려해온 안 의원과 윤 의원은 아쉽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안 의원은 페이스북에 "안타깝고 아쉽다"며 "(나 전 의원이) 출마했다면 당원에게 더 많은 선택지를 주고 전당대회에 국민들의 관심도 더 모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이 밝힌 낯선 당의 모습에 저도 당황스럽다"며 나 전 의원의 불출마를 압박해온 친윤계를 에둘러 비판했다.

윤 의원도 "나 전 의원의 어렵고 힘든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당원들의 축제가 되어야 할 전당대회에서, 나 전 의원에 대한 초선의원들의 집단린치사태까지 발생했다. 여전히 국민의힘에 만연하는 뺄셈정치의 모습이 너무나도 안타깝다"고 했다.

한편 나 전 의원이 불출마를 결심하기까지 윤석열 대통령과 친윤계과 갈등을 겪으며 윤 대통령의 '당무개입' 논란이 일기도 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결국 제왕적 총재 시대로 돌아갔다"며 "차라리 박정희, 전두환 시대로 돌아가 당대표를 임명하던지 하면 될 것을 이런 소란만 남겼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준석 전 대표, 유승민 전 의원, 나 전 의원 등 유력 당원, 대권 후보들을 추풍낙엽처럼 보내버리는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이미 총선 공천 칼질을 시작한 것으로 향후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며 "국민이 없는 집권여당 전당대회로 우리 정치가 다시 후퇴했지만 역사는 시련 속에서도 발전해 왔지 결코 퇴보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p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