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85 읽음
김재원, 與최고위원 출마 선언…"보수의 최종병기 되겠다"
더팩트
0
김재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김재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보수와 대한민국의 '최종병기'가 되겠다"며 3·8 전당대회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으로서 저에게 맡겨진 소임이 무엇이든 다 하겠다. 험한 일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과 나라가 어려운 시절"이라며 "집권여당 국민의힘은 정치를 바로 이끌어서 모든 국민이 부유해지고 나라 전체에 정의가 바로 서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원들을 향해 "제가 가장 앞장서 달려가고, 최후까지 남아 있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전 의원은 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최종병기 의미'에 대해 "우리 당이 처한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금 상황에서 잘할 수 있을지, 과연 우리 당에 필요할지, 당원과 국민이 어떻게 생각할지 등 전반적으로 (출마에 대해) 고민했다"며 "지금 상황에서 제가 나서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확신을 갖고 이 자리에 섰다"고 부연했다.

김 전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 관해 "개인적으로 친했던 분이라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나름대로 자신의 입장에서 좋은 결정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 앞으로도 당의 발전과 나라에 헌신하는 좋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