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8 읽음
미리 보는 결승 ‘T1 vs 디플러스 기아’, 28일 새터데이 쇼다운 맞대결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 김민규기자]‘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의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특히, 이주 특별매치인 새터데이 쇼다운에선 미리 보는 결승으로 꼽히는 T1과 디플러스 기아의 맞대결이 기다리고 있어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강력한 우승후보로 지목된 ‘2강’ T1과 디플러스 기아는 개막 첫 주 큰 이변 없이 2전 전승을 달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두 팀의 예상대로 강했다. 디플러스 기아는 지난 18일 DRX와의 개막전에서 1·2세트 모두 10킬 이상의 차이를 만들어내며 2-0 깔끔한 승리를 거뒀다. 20일 리브 샌드박스를 만났을 때도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와 서포터 ‘켈린’ 김형규가 1·2세트 모두 한 번도 죽지 않으면서 하단을 지배한 덕분에 2-0으로 승리했다.

T1도 우승후보다운 면모를 뽐냈다. 2023시즌에도 주전 멤버들을 유지한 T1은 개막전에서 젠지와 맞대결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지난 20일 ‘통신사 라이벌’인 KT 롤스터에게 1세트를 내주긴 했지만 2·3세트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치며 2-1 역전승을 일궈냈다.

이런 가운데 T1과 디플러스 기아가 오는 28일 맞붙는다. 이번 스프링부터 도입된 새터데이 쇼다운으로 선정된 것. 두 팀의 대결 결과에 따라 스프링 1라운드의 판도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디플러스 기아는 25일 농심 레드포스를, T1은 26일 광동 프릭스를 상대한 후 28일 만난다. 큰 이변이 없는 한 두 팀은 3승 고지를 점한 뒤에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상대전적에선 디플러스 기아가 T1에 9-7로 조금 앞서 있다. 지난 2020·2021시즌에선 디플러스 기아가 큰 경기에서 T1에 승리를 따냈고, 2022시즌에는 T1이 정규리그 네 번, 서머 플레이오프 한번 등 5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했다.

이와 함께 1996년 동갑내기이자, 마포고등학교 동기동창인 T1의 ‘페이커’ 이상혁과 디플러스 기아의 ‘데프트’ 김혁규의 대결도 눈길을 끈다. 두 선수는 LCK에서만 무려 84번(세트 기준) 맞대결을 펼쳤고, 이상혁이 56승 28패로 크게 앞서 있다. 하지만 지난해 ‘LoL 월드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서 이상혁이 김혁규에게 세트스코어 2-3으로 패했고 시즌 개막 특별전에서도 ‘팀 페이커’가 ‘팀 데프트’에 패하는 등 김혁규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기에 28일 접전이 예상된다.

2023시즌 스프링 초반 판도를 가를 우승후보 T1과 디플러스 기아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어느 팀이 먼저 기선제압에 성공할 수 있을지 전 세계 LCK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km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