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4 읽음
장성군, 표준지 공시지가 5.96% 내렸다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조광태 기자] 올해 전남 장성지역 2777필지의 표준 공시지가가 5.96% 낮아졌다. 군에 따르면 표준지 공시지가 최종안이 중앙부동산가격 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5일 공시됐다.

이번 공시가격 하락은 어려운 경제 여건을 고려한 국토교통부 방침에 따른 것이다.

전국 공시지가 역시 평균 5.92% 가량 하락했다. 전국적인 표준지 공시지가 하락은 지난 2009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전까지 장성군의 표준지 공시지가는 물가 인상률 수준으로 인상되다 2021년부터 큰 폭으로 올랐다. 정부의 공시지가 현실화 정책에 따라 2021년 13.12%, 지난해 10.74% 인상돼 2년 동안 20% 넘는 상승률을 기록한 바 있다.

장성군 민원봉사과 송경태 주무관은“올해 표준지 공시지가가 하락함에 따라 각종 세금의 지표가 되는 개별공시지가 역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조광태기자 chogt@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