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3 읽음
경기도, 22개 시군 대설예비특보 주의 당부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경기도는 25일 저녁 서해안 지역을 시작으로 22개 시군에 대설예비특보가 발효돼 다음 날인 26일 오후까지 최대 10㎝ 규모의 많은눈과 영하 5℃ 이하의 기온으로 도로 결빙이 예상된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에 도는 이날 밤 10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해 대설에 대응한다. 비상 1단계 체제는 도 자연재난과장을 담당관으로 도로, 철도, 농업 분야 등 총 16명이 근무한다.

퇴근시간쯤 많은 눈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혼잡 대응을 위해 선제적으로 저녁 6시부터 도로 적설 상황 모니터링 등 상황관리에 들어간다.

도는 심야 시간대 평소보다 많은 양의 눈이 예상되면서 새벽 출근길 교통 혼잡 해소를 위한 간선도로 위주의 사전제설과 보행객 안전강화 등을 추진한다.

고속도로 진출입로 구간, 간선도로, 수도권간 연결도로 등을 대상으로 사전 제설을 추진하고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한 버스정류장, 전철역 주변, 인도 등의 제설도 실시한다.

도는 도로살얼음 대책으로 대형사고 우려가 있는 자동차전용도로 관리기관(시군, 민자도로)과 기상정보 사전 공유, 도로살얼음 구간 집중 제설 포함 제설작업(3198톤/1455명 739대), 자동제설장치 가동(184개소)을 통한 취약지역 안전강화 등도 추진한다.

도는 이날 늦은 밤부터 강한 한파와 많은 눈으로 인한 빙판길 예상되는 만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행자는 보온장갑 및 방한화 착용, 차량운행시에는 감속 운전 및 충분한 안전거리 확보 등의 도민 협조를 당부했다.

도는 또 눈이 내린 후 주말 한파특보가 내려질 것을 대비해 오는 27일까지 도내 한파 쉼터 6777개소에 대한 운영점검에 나선다.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