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61 읽음
"덫에 걸리시길" 5년 만의 복귀한 장근석X'악역 백과사전' 허성태의 사기극 스릴러 '미끼'[SS현장]
스포츠서울
2
[스포츠서울 | 김민지기자]

2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쿠팡플레이 ‘미끼’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근석, 허성태,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미끼’는 대한민국을 뒤흔든 최대 사기 사건의 범인이 사망한 지 8년 후, 그가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둘러싼 비밀을 추적하는 범죄 스릴러다.
이번 작품에서 메가폰을 잡은 김 감독은 “2000년대 초중반에 많이 발생한 사기 사건을 취합해서 작품에 녹이고자 했다. 작가님의 개인적인 경험도 있었고, 모으고 모아서 새로운 작품으로 만들어갔다”며 “특정인이 있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기획 배경에 대해 김 감독은 “사람들은 살면서 돈에 대한 욕구가 있고 그것을 실현하려고 노력한다. 그게 탐욕으로 발현되는 시점을 이야기해보고 싶었다. 이 주제를 통해서 사건들이 해결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의심의 여지 없는지’에 대한 합리적인 의심을 해보자는 게 취지”라고 소개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긴 공백기를 끝내고 돌아온 장근석은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5년이라는 시간이 금방 지나갔던 거 같다. 복귀까지 이렇게 시간이 오래 걸릴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년 동안 쉬면서 저를 채우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 (공백기 전엔)한 번도 휴식해본 적이 없었고 현장에 있는 게 좋아서 쉬지 않고 일해왔다. 생각보다 길었던 시간 동안 뭘 채우고 비웠는지를 보여줄 수 있는 자리가 ‘미끼’라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 시간이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감독님께 많은 상의를 했다. 배우들과 함께하며 좋은 현장을 만들고자 노력했고, 현장 분위기 속에서 살아있다는 기쁨도 맛볼 수 있었다. 현장이 즐거웠고 의미 있었다.”

앞서 진행된 언론시사회에서 ‘미끼’ 1, 2회를 선공개했다. 장근석 역시 이번에 처음 봤다며 “짜임새 있는 대본에 홀린 듯이 읽어 내려갔다. 저희가 생각했던 거보다 이야기들이 더 세밀하고 촘촘하게 표현된 것 같다. 저도 처음 보는 장면이었지만 같이 사건을 쫓아가면서 보게 되더라”라며 “예상 범위를 벗어나고 그래서 더 홀리게 만드는 것 같다. 그 긴장감을 시청자들도 충분히 느끼실 수 있을 거다. 손에 땀을 쥐면서 같이 사건을 따라가 주셨으면 좋겠다”고 귀띔했다.

장근석은 극 중 재벌 전문 변호사 출신이라는 특이한 이력을 가진 강력계 형사 구도한 역으로 분한다. 구도한 역을 연기하며 그는 “억지로 제 모습을 탈피하려고 했을 때 부자연스러우리라 생각했다. 감독님과 굉장히 많은 의견을 나누면서 분장, 액팅 등에서 어떻게 하면 자연스럽게 만들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배우 입장에서 조금 더 솔직하게 말하자면 저를 부숴보고 싶은 욕심도 있었다. 과거에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이라는 작품을 했을 때 ‘저 친구가 저런 연기도 할 줄 아네’라는 말을 들었다. 그때의 카타르시스를 다시 느끼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뻔했던 장근석보다 새로운 나를 뽑아보고 싶다는 욕심이 5년간 인고의 시간 동안 느낀 목표였다.”
허성태는 극 중 특유의 넉살과 언변으로 사람들을 현혹하고, 서민들의 등골을 뽑아먹는 사기꾼 노상천 역으로 분한다. 이번 작품은 8년이라는 긴 시간의 흐름을 담고 있는 만큼 허성태의 다양한 비주얼을 볼 수 있다.

허성태는 “노상천은 시대별로 차이도 크게 나고 많은 모습을 표현해야 하는 인물이다. 기본에서부터 시작하자는 마음으로 말의 속도, 톤, 제스처의 차이 등으로 변화를 주고자 했다”며 “그만큼 분장이나 의상에서도 많은 힘을 줬다. 그런 옷차림을 하고 나니 자연스럽게 목소리의 톤에 변화가 생기더라. 의지를 갖추지 않아도 분장을 통해 자연스럽게 연기가 나오는 신기한 경험을 했다. 덕분에 분장과 의상의 힘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엘리야는 극 중 노상천 피해자 모임 소속인 기자 천나연 역을 연기한다. 대선배인 장근석과의 호흡을 묻자 이엘리야는 “구도한 형사님으로 제 앞에 계셔 주셔서 몰입할 수 있었다. 또 카메라가 꺼졌을 때 유쾌하게 분위기를 이끌어가 주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고 감사했다”고 훈훈한 분위기를 전했다.

이에 김 감독 “작품 속에 희생자들의 시선, 경찰들이 보는 시선, 각자의 시선이 있다. 그중 천나연은 피해자의 시선을 대표한다”며 “어린 시절에 대한 캐릭터 분석보다는 피해자가 가지고 있는 감정을 놓치지 말자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 감독 “살인 사건은 보통 대상이 있지만, 대부분의 사기 사건은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가 있다는 걸 알게 됐다. 빌런이 연대기를 그릴 생각 없었다. 어떻게 보면 노상천이 최강 빌런일 수도 어떻게 보면 아닐 수도 있다. 세 가지 사건이 모여지는 지점에서 현실을 마주할 때 드라마의 포인트가 있지 않을까”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미끼’는 오는 27일 오후 8시 쿠팡플레이에서 첫 공개된다.
mj98_24@sportsseoul.com

사진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