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4 읽음
[U20월드컵] 아쉬움 남긴 불필요한 파울…김준홍·최석현 최종전 못뛰어
뉴스벨
0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김은중호가 온두라스를 상대로 귀중한 승점 1을 따내며 16강 진출에 다가섰으나 카드 관리 실패로 주전 멤버 2명이 조별리그 최종전에 나서지 못하는 악재를 맞았다.

김은중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온두라스와 2-2로 비겼다.

이 무승부로 김은중호는 최소 조 3위를 확보,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하지만 주전 선수 2명이 경고 누적으로 감비아와 3차전에 나설 수 없게 된 점은 아쉽다.

챙긴 실리는 없고 다음 경기에 결장하는 악재로만 이어진 불필요한 파울이 나왔다.

최석현(단국대)은 너무 깊은 태클로 페널티킥을 내주더니 후반 막판 연달아 옐로카드를 받고 그라운드에서 물러났다.

특히 후반 36분 첫 옐로카드로 이어진, 공중볼 경합 상황에서 손을 쓰면서 범한 파울은 불필요했다.

그가 후반 추가시간 상대 역습을 끊다가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은 것은, 그러지 않았다면 실점 위기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은 판단이었다.

다만, 앞서 이미 옐로카드를 받은 탓에 퇴장을 피할 수 없었고, 결국 한국은 수적 우위를 잃었다.

1차전에서 ‘선방쇼’를 펼쳐 찬사를 받은 골키퍼 김준홍(김천)도 후반 추가시간에 골킥을 앞두고 쓸데없이 시간을 끌다가 옐로카드를 받았다.

김준홍은 프랑스와 1차전에서 한 차례 옐로카드를 받은 바 있다.

결국 김은중호는 최석현과 김준홍, 두 주전 멤버 없이 감비아와 3차전에 나서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

이날 0-1로 뒤지던 전반 27분 온두라스 다비드 오초아의 이른 퇴장이라는 ‘호재’를 잘 살리지 못한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이후 파상공세를 펼치고도 좀처럼 득점하지 못하다 오히려 후반 6분 이삭 카스티요의 감아차기 슈팅에 추가 실점했다.

한국은 후반 13분 김용학(포르티모넨스)의 왼발 터닝슛과 17분 박승호(인천)의 세트피스 헤더로 귀중한 승점 1을 건져냈으나 더 많은 골로 여유로운 승리를 거둘 기회를 여러 번 날려 보낸 아쉬움은 여전히 남는다.

1차전에서 우승 후보 프랑스를 격파하는 이변을 일으킨 김은중호는 현재 감비아(승점 6·2승)에 이어 조 2위(승점 4·1승 1무)다.

한국의 16강 진출 여부는 29일 오전 6시에 열리는 조별리그 마지막 3차전 결과에 따라 갈린다. 한국은 이미 16강행을 확정한 감비아와 맞붙는다.

ahs@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