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05 읽음
누리호 탑재 '차세대위성 2호', 지상과 양방향 교신 성공
더팩트
0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더팩트|문수연 기자] 누리호에 실려 발사된 '차세대소형위성 2호'가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하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브리핑을 열고 차세대소형위성 2호가 목표 궤도에 성공적으로 안착한데 이어,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소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차세대소형위성 2호는 지난 25일 오후 7시 7분께 남극 세종기지에서 최초로 위성신호를 수신하고, 오후 7시 58분께 대전 지상국을 통한 초기 교신을 진행했다. 이러 26일 새벽 대전과 해외 지상국을 통해 7차례 추가 교신에도 성공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7일간 위성 상태를 점검하면서 영상레이다 안테나를 전개하고 차세대소형위성 2호의 자세를 안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3개월간 초기 운영을 거쳐 탑재체 점검과 임무 수행을 준비하고, 이후 본격적인 임무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차세대소형위성 2호는 향후 2년간 태양동기궤도에서 지구를 하루에 약 15바퀴 돌면서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소형위성 2호의 지상국 교신이 성공했으므로 앞으로 나머지 위성들의 교신과 임무 수행 등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unsuyeon@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