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62 읽음
포항 대표하는 ‘불빛 축제’… 4년 만에 열린다
서울신문
0
▲ 포항 불빛축제.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을 대표하는 축제인 ‘포항국제불빛축제’가 26일부터 28일까지 형산강 체육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4년 만이다.

포항시와 포항문화재단은 역대 최대규모 국제 불꽃쇼, 한화가 선보이는 그랜드피날레, 시민이 직접 구상한 시민디자인 불꽃쇼, 포항시 홍보대사 트로트 가수 전유진이 진행하는 불빛라디오, 거리 행진 등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했다.

시는 국제 불꽃쇼가 열리는 27일 오후 4시부터 시민존 앞 안내 데스크에서 선착순으로 좌석표를 배부한다고 밝혔다. 국제 불꽃쇼는 이날 오후 9시부터 한 시간가량 진행된다.

이에 앞서 오후 3시부터 송림초등학교에서 형산강 체육공원 주무대까지 29개 읍면동 주민이 참여하는 거리 행진이 열린다.

포항 운하관 옆에서는 먹거리장터와 농·특·수산물 판매장, 키즈존, 불빛 테마존, 체험판매존 등이 운영된다.

시는 행사 기간에 포항사랑상품권을 10% 특별 할인 판매한다. 특히 행사장 인근 만인당에서 소상공인·중소기업 중심의 소비 촉진형 ‘2023 대한민국 동행 축제’도 함께 열어 상품권 소비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또 대체휴일을 포함해 연휴 기간이 긴 만큼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11개 주차장과 6대 셔틀버스를 행사장 이동에 투입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형산강 체육공원은 면적이 넓고 지장물이 많이 설치된 만큼 세밀하게 시설물을 챙기라”고 당부했다.

포항 김상현 기자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