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7 읽음
무려 9차선을 무단횡단한 보행자.. 결국 이런 최후 맞이했다
오토모빌코리아
0

무단횡단 보행자와의
끔찍한 추돌 사고 발생
양측 모두 책임 있다고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우리가 살면서 겪는 대부분의 사건은 한쪽의 일방적인 책임으로 발생하지 않는다. 양쪽의 잘못이 조금씩 더해져, 하나의 크고 작은 사건들로 이어지는 것이다. 교통사고에서는 그렇기 때문에 과실을 책정하는 과정이 상당히 중요하며, 이를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변호사나 보험사 직원을 따로 둘 정도이다.

특히 이 분야에서 상당한 명성을 보유한 한문철 교통사고 전문 변호사가 운영하는 사고 제보 유튜브 채널인 한문철TV에는 최근 엄청난 사고가 제보되었다. 송도에서 발생한 이번 사고는, 심지어 한문철 변호사 역시도 매우 놀란 것으로 보이는데, 이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도로로 달려든 보행자
그대로 치이고 떨어져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해당 사고는 인천 연수구 송도동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당시 이를 블랙박스로 촬영한 제보자는 멀리서 무단횡단자가 도로로 뛰어드는 장면을 목격한다. 당시 이를 본 해당 차선의 차들은 멈췄지만, 이에 따라 사각지대가 형성되면서 옆 차선에서 빠르게 달려오던 차가 그대로 보행자와 충돌하게 되었다.

보행자는 한눈에 보기에도 높이 뜬 뒤에 추락했지만, 자신과 충돌한 차량의 위로 떨어져 그대로 차와 함께 카메라 밖으로 사라졌다. 한문철 변호사는 이에 대해 자동차 운전자가 의도적으로 속도를 조절하여 피해자를 받아낸 것으로 보이며, 만약 이렇게 받지 않았다면 현장에서 사망했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후 소식에 따르면 피해자는 중태 상태라고 한다.

무려 9차선을 무단횡단
경악해버린 네티즌들

사진 출처 = '카카오맵' 캡쳐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먼저 이 보행자는 해당 사고의 원인 제공을 했다고 할 수 있다. 왕복 11차선의 도로에서 무단횡단을 시도했다는 것 자체에서 상식적으로 이해를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넓은 도로에서 무단횡단은 중상, 심하게는 사망 사고로도 쉽게 이어질 수 있음을 여러 사고 제보 블랙박스를 통해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다.

네티즌들 역시 이러한 무단횡단자의 행동에 대해 극렬히 비판했다. 해당 도로에서 어떤 차가 사각지대에서 달려 나오는 무단횡단자를 예상하고 속도를 줄일 수 있겠느냐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한 네티즌은 무단횡단 가해자가 해당 사고 차량의 운전자가 받았을 충격에 대해 정신적 치료까지 보상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운전자도 과속한 건 사실
옆 차선 확인했어야 했어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다만 한문철 변호사는 사고 차량 운전자의 잘못에 대해서도 면밀히 짚고 넘어갔다. 실제로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해당 차량이 다른 차들에 비해 지나치게 빠른 속도로 주행 중이었음을 알 수 있다. 해당 속도가 무단횡단자의 생존에 영향을 끼쳤다고 해도, 애당초 사고를 발생시킨 간접적인 원인이었음은 변하지 않는다.

또한 사각지대가 형성되었다고는 해도, 옆 차선 차들이 멈춰있는 것을 확인하고, 횡단보도에서 어떤 이슈가 발생했음을 인지하고 속도를 줄였어야 한다는 말도 붙였다. 결국 무단횡단이라는 직접적인 원인에 과속이라는 간접적인 요인이 더해지면서 모두에게 충격을 준 사고로 이어졌다고 할 수 있겠다.
오토모빌코리아에서 작성된 모든 콘텐츠는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2021. 오토모빌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자동차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오토모빌코리아 콘텐츠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