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0 읽음
‘편스토랑’ 이채민 “스윗한 정경호, 남자가 봐도 설레”…박정수 반응은?
TV리포트
1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배우 이채민이 ‘일타스캔들’에서 호흡을 맞춘 정경호에 대해 남자가 봐도 설렌다고 말해 박정수의 공감을 자아냈다.

26일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선 배우 이채민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채민은 “인생 첫 예능이다보니 떨리는데 선배님들이 안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인사했고 붐은 ”안기엔 너무 어깨가 넓다. 키가 어마어마하다“라고 감탄했다.

키가 189센티미터란 이채민의 말에 이연복은 “키도 크고 잘 생기고 목소리도 좋다”라고 이채민을 칭찬했다.

“솔직히 아침에 일어날 때 거울 보면서 어때요?”라는 붐의 질문에 이채민은 “그냥 뭐 밖에는나가도 되겠구나, 생각한다”라고 쑥스러운 듯 대답하기도.

특히 배우 박정수가 편셰프로 출연한 가운데 드라마 ‘일타스캔들’에서 정경호와 호흡을 맞춘 이채민에 대해 박정수는 “‘일타스캔들’에서 연기를 참 잘했다”라고 칭찬했다.
정경호의 제자 역할을 했던 이채민은 정경호의 미담 역시 소환했다. 이채민은 “저 뿐만이 아니라 다른 동료 친구 배우들도 다 예뻐해 주시고 사실 소문으로 듣기도 되게 스윗하시다고 들었는데 뵐 때마다 먼저 말도 걸어주시고 웃음도 많이 주시고 다음에도 꼭 다시 만나고 싶은 선배님 중에 한 명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경호의 엄마인 박정수는 “맞다. 참 스윗하다”라고 아들의 다정한 면모에 대한 칭찬에 적극 공감했고 오윤아 역시 “현장에 가면 먼저 와서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다 돌아다니면서 한 명 한 명 다 인사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채민은 “남자가 봐도 설렌다”고 말했고 오윤아 역시 “현장에서 불편함을 사라지게 해준다”라고 미담을 소환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편스토랑’ 방송 캡처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