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3 읽음
비비 “연애 고수 아냐…짧은 만남 아닌 오래 만나는 스타일” (‘차쥐뿔’)
TV리포트
0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가수 비비가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에선 ‘야생의 형서씨가 나타났다 비비 vs 편집, 숨 막히는 채널 방어전 #이영지 #비비’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영상에는 게스트로 비비가 출연해 이영지와 술을 나누며 토크를 펼치는 모습이 담겼다. “혹시 요즘 체중관리를 하느냐. 요즘 살이 너무 많이 빠졌다”라는 이영지의 말에 비비는 “제가 칸에서 드레스를 처음으로 입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평소 주량에 대해 비비는 “소주 한 병 반 먹으면 딱 기분이 좋다”라고 털어놨다.

또 비비는 “시즌1때 섭외를 주셨는데 제가 그때 말실수를 좀 많이 해서 (출연을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영지는 “언니가 많이 하는 말실수의 종류가 어떤 건가”라고 궁금해 했다. 비비는 “남을 막 깎아내리거나 이러지는 않는데 약간 내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 사람들이 굳이 알고 싶지 않아하는 (사생활) 이야기를 한다”라고 말했고 이영지는 “생각보다 사람들이 언니의 사생활 이야기를 많이 궁금해 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비비는 “내가 팬이 별로 없다”라며 쿨하게 답했고 이영지는 자신 역시 같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많이 알려져 있지만 정작 우리를 팔로잉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지 않다”라고 털어놨다.

비비는 ‘마녀사냥’ 출연을 언급하며 “사람들이 내가 연애 고수 이렇게 되는 줄 아는데 나는 연애를 몇 번 안 해봤다. 대신 길게 만나고 짧게 만나지 않는다”라고 연애 스타일을 언급했다.

이영지는 “언니 노래들이 짧은 연애를 해서는 나올 수 없는 정서들이 많다”라고 말했고 비비는 “만났던 남자들 중에 나쁜 남자도 있었고 좋은 남자도 있었다. 나쁜 남자와의 연애가 곡 라이팅에 더 도움이 됐다”라며 “좋은 남자와 연애를 하면 재미가 없고 나쁜 남자와 연애를 하면 마음이 아프다”라고 짚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차린건 쥐뿔도 없지만’ 영상 캡처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