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2 읽음
김은중호, 감비아와 0-0 비겨 조 2위…에콰도르와 16강 격돌
연합뉴스
1
작전 지시하는 김은중 감독
작전 지시하는 김은중 감독 (멘도사=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한국과 감비아의 전반전 경기에서 김은중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3.5.2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감비아와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비기면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감비아와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2차전 결과로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승점 5(1승 2무)를 기록, 감비아(2승 1무·승점 7)에 이어 F조 2위를 확정했다.

이에 따라 김은중호는 한국시간으로 6월 2일 오전 6시 산티아고 델 에스테로 스타디움에서 에콰도르와 16강전을 펼치게 됐다.
조영광 '아무도 막을 수 없다'
조영광 '아무도 막을 수 없다' (멘도사=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한국과 감비아의 전반전 경기에서 조영광이 상대선수들의 수비를 뚫고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2023.5.29 hwayoung7@yna.co.kr

horn90@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