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67 읽음
[U20 월드컵] 감비아전 후방 지킨 황인택 "자만하지 않고 8강·4강"
연합뉴스
4
16강 넘어 8강으로 가자
16강 넘어 8강으로 가자 (멘도사=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한국과 감비아의 경기에서 대표팀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5.2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감비아와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무실점에 일조한 김은중호의 수비수 황인택(서울 이랜드)이 16강을 넘어 8강, 4강까지 노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감비아와 대회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2차전 결과로 일찌감치 16강에 진출한 한국은 승점 5(1승 2무)를 기록, 감비아(2승 1무·승점 7)에 이어 F조 2위를 확정했다.

이 경기 전 2승을 챙긴 감비아는 슈팅 수(16-7), 유효슈팅(5-3), 점유율(46%-36%, 18%는 경합) 등 각종 지표에서 앞섰지만, 황인택과 김지수가 후방에 버틴 한국의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황인택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내 플레이에) 만족하지 못한다"면서도 "그래도 감비아의 빠른 선수들에게 집중했고, 경기에 몰입하면서 무실점을 이룰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황인택은 전반 41분 빠른 주력을 자랑하며 역습 중 단숨에 한국의 페널티박스로 전진한 만수르 음바예의 컷백을 한 박자 빠른 태클로 저지하는 등 집중력을 발휘하며 후방을 지켰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U-20 아시안컵에서도 꾸준히 김 감독에 중용된 황인택은 에콰도르와 16강전을 앞두고 자신감도 드러냈다.

황인택은 "빨리 회복하는 게 우선"이라며 "자신감을 갖되 자만하지 않고 잘 준비해서 8강, 4강까지 계속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작전 지시하는 김은중 감독
작전 지시하는 김은중 감독 (멘도사=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8일 오후(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한국과 감비아의 전반전 경기에서 김은중 감독이 선수들에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2023.5.29 hwayoung7@yna.co.kr

pual07@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