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1 읽음
양용은, 시니어 PGA 챔피언십 4위…스트리커 시즌 3승
뉴스벨
0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PGA 챔피언십의 사나이’ 양용은(5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챔피언스의 메이저대회인 시니어 PGA 챔피언십(총상금 350만 달러)에서 4위에 올랐다.

양용은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프리스코의 필즈랜치 이스트 골프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쳤다.

4라운드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적어낸 양용은은 공동선두로 4라운드를 끝낸 스티브 스트리커(미국)와 파드리그 해링턴(아일랜드)에게 7타 뒤진 단독 4위를 차지했다.

올해 10차례 대회에 출전한 양용은은 시즌 세 번째 톱10이자 이번 시즌 최고 성적을 올렸다.

2009년 PGA 챔피언십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메이저대회 우승을 따냈던 양용은은 작년부터 시니어투어인 PGA 투어 챔피언스에 뛰어들었고 지난해 어센션 채러티 클래식에서 최고 성적인 2위에 올랐다.

우승은 연장전 끝에 스트리커에게 돌아갔다.

이날 3언더파를 때려 2타를 줄인 해링턴을 따라잡은 스트리커는 시니어 PGA 챔피언십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이날 그는 딸 이지가 캐디를 맡아 기쁨이 더했다.

PGA 투어에서 12승을 쌓은 스트리커는 시니어 무대에서는 14승 고지에 올랐다. 그는 올해에만 3승을 따냈다.

16언더파 272타를 친 스튜어트 싱크가 3위에 올랐다.

최경주는 이날 2타를 잃어 공동 26위(2언더파 286타)에 그쳤다.

khoon@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