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42 읽음
조명우, 브롬달에 석패…세계3쿠션당구월드컵 준우승
연합뉴스
0
호찌민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2위 시상대에 선 조명우
호찌민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2위 시상대에 선 조명우 [대한당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캐롬 3쿠션 간판으로 우뚝 선 조명우(서울시청·실크로드시앤티)가 세계3쿠션당구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조명우는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2023 호찌민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결승전에서 '살아 있는 전설' 토브욘 브롬달(스웨덴)에게 44-50으로 아깝게 패했다.

올해 61세에도 여전히 현역으로 맹활약하는 브롬달은 총 45차례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우승 경력을 보유한 선수로 세계 당구 '4대 천왕'이라 불린다.

조명우는 초반 5이닝까지 19-3으로 크게 앞서가며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였고, 전반전을 10이닝 25-7, 에버리지 2.500으로 마쳤다.

그러나 후반전에 접어들어 흐름을 내줬다.

조명우가 후반전 시작 직후 4이닝 연속 공타에 그치는 동안 브롬달은 결승전 하이런 최고 기록인 12점을 포함, 18점을 뽑아 15이닝째에 26-26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시소게임을 펼치던 중 브롬달은 30이닝부터 연속 득점에 성공해 결국 33이닝에 경기를 끝냈다.

조명우는 지난해 12월 이집트 샤름 델 셰이크에서 열린 세계3쿠션당구월드컵 우승에 이어 이번에 준우승을 차지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조명우는 대한당구연맹을 통해 "많이 배울 수 있었던 대회다. 이를 발판으로 삼아 다시 정진해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4bun@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