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62 읽음
"北동창리 발사장·신규 발사장서 로켓조립건물, 발사대와 밀착"
연합뉴스
1
VOA 29일자 위성사진 인용 보도…"기존 발사장 활용할 듯"
지난해 12월 서해위성발사장서 진행한 정찰위성 개발 중요시험
지난해 12월 서해위성발사장서 진행한 정찰위성 개발 중요시험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과 인근에 새로 건설 중인 제2발사장, 두 곳 모두에서 로켓을 장착하는 역할을 하는 이동식 조립 건물이 발사대 쪽에 바짝 밀착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북한이

다음 달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이행을 위한 막판 준비로 해석되는 정황이라 주목된다.

VOA는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29일자 위성사진을 인용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이동식 조립 건물이 갠트리타워(발사대)와 맞닿은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가로 약 30m, 세로 20m인 이 조립 건물은 바닥에 깔린 선로를 통해 로켓 추진체를 조립하는 동쪽의 주처리 건물과 이 지점에서 약 140m 떨어진 서쪽의 발사대를 오갈 수 있다.

앞서 매체는 해당 조립 건물이 지난해 10월 원래 위치인 주처리 건물에서 서쪽으로 약 40m 옮겨진 뒤 외벽과 지붕이 해체됐다가 이달 중순엔 다시 재조립돼 기존 위치로 되돌아갔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이 이동식 조립 건물을 발사대 중간 지점으로 옮긴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발사대와 맞붙도록 만든 건 2016년 '광명성' 로켓 발사 이후 처음이라고 VOA는 전했다.

또 다른 위성사진에서는 북한이 최근 서해발사장 인근에서 빠른 속도로 건립 중인 새 발사장의 이동식 건물도 발사대 쪽으로 이동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지에는 대형 콘크리트 패드(가로 135m·세로 40m)와 그 위에 로켓 조립용으로 추정되는 직사각형 형태의 건물(가로 50m·세로 30m)이 설치되는 등 빠른 속도로 모습을 갖춰가고 있다.

매체는 이 조립 건물이 처음 식별될 당시 콘크리트 패드의 남쪽 끝부분에 붙어 있었는데 이날 위성사진에선 약 60m 북쪽으로 이동했고, 지붕도 기존 파란색에서 현재 하얀색으로 바뀐 상태라고 전했다.

다만 위성사진 만으론 발사장 두 곳에서 포착된 이동식 조립 건물 안에 실제 로켓이 들어있는지, 또는 로켓을 이미 이동시켜 갠트리타워에 장착시켰는지는 알 수 없다고 부연했다.

데이비드 슈멀러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 선임연구원은 VOA에 "현시점 북한이 과거 발사 때 활용했던 기존 발사대를 사용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기존 발사대가 더 액체 연료 발사에 특화된 곳"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이번에 위성을 쏠 발사체는 액체연료를 사용하는 백두산 엔진을 기반으로 제작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전문가들 예상이다.

북한은 이달 31일 0시부터 내달 11일 0시 사이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전날 일본에 통보했다

. 북한 군부 2인자인 리병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입장문을 통해 다음달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혔다.

kite@yna.co.kr
0 / 300